'NO 아베' 日 경제보복에 내국인 관광객 일본서 제주로?
'NO 아베' 日 경제보복에 내국인 관광객 일본서 제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7월 제주 찾은 내국인 관광객 2.3% 증가
제주의 자연을 만끽하는 관광객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의 자연을 만끽하는 관광객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올해 7월 제주를 찾는 내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보다 2.3% 정도 늘었다. 한일 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일본 여행을 준비했던 내국인들이 대체 여행지로 제주를 선택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7월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은 114만9194명으로 지난해 7월 112만2890명보다 약 2.3% 증가했다.
 
올해 6월 115만5020명보다는 0.6% 정도 줄었으며, 2017년 7월 119만1311명보다는 3.6% 줄었다. 2017년은 1352만2632명에 달하는 내국인 관광객이 제주를 찾아 절정을 이뤘던 해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일본 여행을 계획했던 사람들이 대체 관광지로 제주를 택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본은 지난달 1일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와 함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등이 시작됐고, 이달 2일 일본이 실제로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자 불매운동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일본 관련 제품 불매운동이 거세진 8월 들어 김포와 제주를 오가는 노선 항공기 탑승객이 지난해보다 약 20% 늘었다.
 
지난해 김포에서 제주로 오는 편도 항공기 1대에 약 150명이 탑승했다면 올해는 170명 정도가 탑승한다는 얘기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김포와 제주를 잇는 노선의 경우 임시증편 등으로 편수가 늘었음에도 지난해와 비슷한 탑승률을 보이고 있다. 공급 좌석이 많아졌는데도, 탑승률이 비슷하다는 것은 탑승객이 증가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일본여행을 계획했던 사람들이 제주 여행으로 전환했다고 단정할만한 구체적인 근거가 아직은 미약하다. 좀 더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환경보호 2019-08-11 13:32:52
더이상 관광객은 안왔으면 좋겠다. 자연환경 파괴된다.
제주공항을 패쇄하고 배타고 다니면 관광객이 안온다. 무조건 자연환경 보호해야 한다.
59.***.***.12

바가지 2019-08-09 09:49:32
비싸, 비싸, 한마디로 너무 비싸.

비행기 요금만해도 뒷통수 맞는 기분인데, 먹는것 하나까지 뒷통수를 때리는데 누가 올까?

한국 관광객들이 제주도의 바가지 요금으로 모두 등 돌려야 제주는 다시 살아난다.
222.***.***.83

ㅁㅁㅁ 2019-08-08 21:35:17
바가지 요금이야 공무원한테 뇌물 먹이고 하는거니까 박멸이 안되는거지. 생각 있는 도지사라면 감찰하겠지만 원명박한테는 그딴거 없다. 무조건 규제 완화! 수단방법 가리지 말고 돈만 벌자! 국고 못 털어먹는 사람은 바보! 쓰레기장 모잘라도 아몰랑! 제2공항으로 투기꾼에게 대박을!
61.***.***.50

조만열 2019-08-08 17:20:37
중산간 여기 저기 양돈장에서 풍기는 똥냄새 가득하고.
- 타운하우스니 뭐니 하며 여기저기 집 들어서 풍경이 천박하기 그지 없고...아마 윗세오름까지 올라갈라 몰라.
- 조그만 섬에 무신 교통체증이 서울 가라하고.
- 국밥도 아니고 도가니탕도 아니고 국수가 8000원.
- 여행이란 지친 심신을 쉬게하여 재충전함도 하나의 목적인디 남아 있는 것마저 방전하고 갈라.

제주도를 좀 쉬게 하자~~~
222.***.***.225

다랑쉬 아시 2019-08-08 16:47:20
- 중산간 여기 저기 양돈장에서 풍기는 똥냄새 가득하고.
- 타운하우스니 뭐니 하며 여기저기 집 들어서 풍경이 천박하기 그지 없고...아마 윗세오름까지 올라갈라 몰라.
- 조그만 섬에 무신 교통체증이 서울 가라하고.
- 국밥도 아니고 도가니탕도 아니고 국수가 8000원.
- 여행이란 지친 심신을 쉬게하여 재충전함도 하나의 목적인디 남아 있는 것마저 방전하고 갈라.
116.***.***.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