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입법고시 ‘제주의 딸’ 문정원 씨 수석합격
국회 입법고시 ‘제주의 딸’ 문정원 씨 수석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도 제35회 입법고시서 343대 1 '바늘구멍 경쟁'서 수석 꿰차
입법부 국회 공무원을 선발하는 2019년도 제35회 입법고시에서 제주의 딸 문정원 씨(25, 서울대 국어교육학과 4학년 재학)가 일반행정 수석합격의 영예를 안았다.
 
8일 국회사무처에 따르면 문 씨는 6명을 선발하는 올해 입법고시 일반행정직에 지원한 2055명 중 343대 1의 바늘구멍 경쟁을 뚫고 당당히 수석의 영예를 안았다.
 
2019 입법고시 수석합격한 제주출신 문정원 씨(제주중앙여고 졸, 서울대 국어교육학과 4) ⓒ제주의소리
2019 입법고시 수석합격한 제주출신 문정원 씨(25. 제주중앙여고 졸, 서울대 국어교육학과 4) ⓒ제주의소리

2019년 제35회 입법고시 최종합격자는 일반행정직 6명, 법제직 3명, 재경직 7명, 사서직 1명 등 5개직에 총 17명이다. 재경직은 예정인원보다 1명 더 추가 합격했다.

 
이번 입법고시는 5개직의 당초 선발예정인원 16명 기준 3496명이 응시해 2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지원자가 몰린 일반행정직은 무려 343대 1이라는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행정직에서 수석을 차지한 문씨는 신제주초, 아라중, 제주중앙여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국어교육학과 재학 중인 재원이다. 제주출신 문성준‧김민선 부부(연동)의 2남2녀 중 장녀다.
 
문 씨는 “우선 기쁘고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어린 시절부터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면서 우리사회의 소외계층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 국회공무원으로서 국가의 법‧제도적 지원이 절실한 사회적 약자와 관련한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공직자가 되고 싶다”고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제주조아 2019-08-09 19:47:38
'제주의 딸' '제주의 아들' ...왜? 애향심과 맹목적 지역주의 어느 쪽이지? ㅋㅋㅋ
애향심이 나쁘다는 건 아닐테고, 왜 맹목적 지역주의라는건지 이해안됨.
댓글 제주도민님이 너무 배배꼬인건 아닌가?
학교출신을 보니 제주에서 나고자란 청년인거같은데
본인도 이 기사를 읽는 제주도민도 모두 제주라는 자긍심을 가질만한 기쁜 일인데?
허허참. 허접한 댓글이로세 . 허허참
119.***.***.137

제주도민 2019-08-09 15:01:28
'제주의 딸' 진짜 허접한 제목이다. 애향심과 맹목적 지역주의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과 별개로.
27.***.***.208

가나 2019-08-09 09:23:43
거 참 제목질 하곤 ????
고유정도 제주의 딸...
124.***.***.120

qwer 2019-08-08 18:49:26
우선 축하드린다.
그런데 참고로 말씀드리면
행정부처 행정고시를 보세요.
그 쪽이 자신의 포부를 실현하고 출세하는데도 훨 나아요.
국회에 가면 부처를 대상으로 권한행세를 할 수는 있지만
국회 안에 가두어져 버립니다. 막상 해봐야 수석전문위원..
더 이상의 출세를 바라지 않은다면 그냥 국회에 근무하시구요.
122.***.***.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