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문대림, 도민신뢰-법적 의무 저버렸다"
"원희룡-문대림, 도민신뢰-법적 의무 저버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사무조사] 이상봉 위원장, 핵심증인 불출석에 강한 유감 표명
원희룡 제주지사와 문대림 JDC 이사장
원희룡 제주지사와 문대림 JDC 이사장

대규모 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에 원희룡 제주지사가 불참한 가운데 이상봉 위원장이 강한 유감을 표현했다.

제주도 대규모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는 9일 오전 10시 도의회 의원회관에서 신화역사공원 등 주요 5개 사업장에 대한 증인신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날 증인신문조사에도 원희룡 제주지사와 문대림 JDC 이사장 등 핵심 증인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채 불참했다.

행정사무조사특위는 원 지사와 문 이사장 출석을 위해 이미 2차례나 증인신문조사를 연기한 바 있다.

이상봉 위원장은 "행정사무조사특위에 핵심증인을 출석시키고자 일정을 연기했지만 무산돼 도민들에게 죄송하다"며 "불출석 증인들에게 강한 유감을 표현한다"고 원희룡 지사와 문대림 이사장을 겨냥했다.

이 위원장은 "법령에 따라 자료 요구가 가능하고, 피조사기관은 협조해야하지 적기에 제대로 된 자료가 제출되지 않았다"며 "원희룡 지사와 문대림 이사장 출석 거부에는 도민들에게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원 지사와 문 이사장은 이번 행정사무조사 대상 기관의 책임자로 책임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증인신문에 불출석한 것은 도민 신뢰와 법적 의무도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이런 무책임한 행태에 대해서는 도민들의 뜻을 저버리는 행위"라며 "차후라도 출석해서 책임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불출석한 원 지사와 문 이사장에 대해 과태료 부과까지 언급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