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유정 첫 공판 사흘 앞두고 새로운 변호사 선임
제주 고유정 첫 공판 사흘 앞두고 새로운 변호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37.여)이 첫 공판을 사흘 앞두고 새로운 변호인을 선임했다.

10일 제주지방법원에 따르면 고유정은 국선변호임 선임 한 달 만인 9일 서울에 사무실을 둔 A씨를 새로운 변호인으로 선임하고 9일 선임계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당초 고유정은 체포직후 형사단독 판사 출신과 생명과학 전공 변호사 등으로 꾸려진 5명의 변호인을 선임해 대응해 왔다.

이 과정에서 '호화 변호인단'이라는 전국민적인 항의에 직면하자 변호사 5명이 7월8일과 9일 연이어 사의를 표했다.

재판부는 이에 공판준비기일을 앞두고 형사소송법 제33조 1항에 따라 10일 국선변호인 B씨를 선정했다.

형사소송법에는 피고인이 구속되거나 사형, 무기 또는 단기 3년 이상의 징역이나 금고형에 해당하는 사건으로 기소될 때는 국선변호인을 의무적으로 선임하도록 하고 있다.

새로운 변호인 선임되면서 12일 오전 10시 예정된 첫 공판에서 변호인이 어떤 논리로 대응에 나설지도 관심사다.

앞선 7월23일 공판준비기일에서 국선변호인은 검찰 측이 제시한 계획범죄와 범행동기에 대한 공소사실을 법정에서 전면 부인 했다.

고유정이 유족들에게 미안해하지는 않느냐는 질문에 당시 변호인은 “고유정과 여러 차례 접견을 하면서 이야기도 많이 했다. 부끄럽게 생각하고, 억울한 마음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시신유기 장소를 묻는 질문에는 “본인이 아는 대로 최대한 얘기하고 협조하려는 것 같다. 다만 유기 장소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재판과정에서의 정당방위 입증 등에 대해서는 “재판부가 언급한 내용에 대해 준비를 하고 재판에 임하겠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면서 말을 아꼈다.

고씨는 지난 5월25일 오후 8시부터 9시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7)씨를 살해해 사체를 훼손하고 여러 곳에 은닉한 혐의로 1일 구속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세상은요지경 2019-08-11 10:49:06
이 세상에 돈이 최고다.

짐승보다 못한 사람도 있다는걸 보게 되었다.
그 입이 부끄러워 어떻게 말문을 열건지 궁금하다.

그 입 다물라
그냥 아무말 하지 말고
그냥 "그사람도 사람으로 태어나서 변호하게 되었다 " 라고 말하라

정녕 변호를 할려면
고인의 사체를 어떻게 했는지 그 진실을 밝혀라

이세상에서 ..제주에서 발붙이고 살려면
112.***.***.189

도니조아 2019-08-10 21:13:23
도대체 얼마를 약속받았길래 있던 법무법인에서 나와서 사건 수임에 매달릴까요? 사형이나 무기 면하면 성공보수 합쳐서 10억 정도 받기로 했나 보죠? 이미 이름이랑 예전에 알려진 걸로 아는데 그 비난을 평생 들을 각오를 하고도 변호하겠다는 것 보면 일이억 수임료로는 안 할 것 같은데.
122.***.***.96

SlJ 2019-08-10 18:43:22
전남편 사건 사임할때는 유족들의 진심어린 사죄가 우선이라 말해놓고.. 조용해지니 다시복귀라.. 전관출신 변호사님 이게 사죄입니까?? 농락아닌가요?
116.***.***.97

소낭 2019-08-10 16:47:27
경찰도 고유정이에게 속아 넘어가더니 변호사도 고유정이에게 넘어가네...ㅉㅉ
4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