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 12~18일 서귀포 일대서 개최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 12~18일 서귀포 일대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가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서귀포시 일대에서 열린다.

서귀포시 축구도시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제주국제유스 축구대회'는 전세계 15세 이하 선수들이 참여해 승부를 겨루는 대회다. 아시아 최고의 유소년(U-15)월드컵으로도 아려져 있다.

11일 오후 3시 켄싱턴리조트 오름홀에서 열린 개막식 공식 행사에서는 각 팀을 대표하는 프로팀 선수들의 축전영상을 시작으로 팀 대표자회의, 조 추첨식 그리고 박문성 축구해설위원과 함께하는 지도자컨퍼런스 순으로 진행됐다. 

조 추첨식 행사는 공식 주관 방송사인 STN을 통해 NAVER TV에서 생중계 된다.

총 20개 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4개팀씩 5개 조로 편성하고 조별 풀리그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조 1위 5개팀과 2위 팀 중 성적순으로 선발된 3개 팀이 최종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대회에는 한국 축구팬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독일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와 아우쿠스부르크, 비롯해 브라질 팔메이라스, 영국 뉴캐슬, 카디프시티, 미국 LA갤럭시, 네덜란드 아인트호벤 등 유럽, 북미, 남미를 대표하는 팀이 출전한다.

아시아권에서는 가시마앤틀러스, 감바오사카, 도쿄베르디, 요코하마에프씨(FC) 일본 4개 팀, 상하이 선화 중국 1팀이 출전하며,  한국에서는 제주유나이티드,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 성남에프씨(FC), 부산아이파크, 수원에프씨(FC), 전주시민축구단, 대병중학교 등 8개팀이 참가한다.

대회 결승전은 18일 오후 5시 강창학경기장에서 개최되며 우승, 준우승, 3위 입상 팀에게 트로피와 메달을 수여하고 MVP 1명에게는 트로피가 수여될 예정이다.

부미선 서귀포시 체육진흥과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대회의 지속성을 강화하기 위해 새롭게 개설된 부대행사로서 유소년축구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행사라 생각되며, 국내팀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대회 부대 행사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