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만에 모습 드러낸 고유정...방청석에서 “살인마” 고성
두 달 만에 모습 드러낸 고유정...방청석에서 “살인마” 고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7.여)이 구속송치 두 달 만에 법정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2일 오전 10시 살인과 사체 손괴 및 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을 상대로 첫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법정 질서유지를 위해 제주지방법원은 이날 사상 처음으로 방청권을 배부했다. 고유정의 첫 재판을 직접 듣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시민 70여명이 몰려 높은 관심을 보였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7.여)이 구속송치 두 달 만에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고유정은 이날도 머리를 길게 늘어뜨린채 고개를 숙여 얼굴을 드러내지 않았다.  

고유정은 오전 9시17분 제주교도소 호송차량을 이용해 법원에 들어섰다. 6월12일 구속송치 후 두 달 만이다. 고유정은 수갑을 찬 채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리고 고개를 숙여 얼굴을 완전히 가렸다.

오전 10시 법정에 고유정이 모습을 보이자, 한 방청객이 ‘살인마’라며 소리를 지르며 한때 소란이 일었다. 고유정은 법정에서도 시종일관 고개를 숙여 얼굴 노출을 막았다.

법정에는 공판 사흘 전에 선임된 고유정측 변호인이 참석했다. 검찰은 공판검사 대신 수사를 맡았던 이환우 형사1부 강력팀 검사를 투입했다.  

검찰은 공소장에 적힌 10페이지 분량의 공소사실을 10분 넘게 낭독하며 고유정에 준엄한 법원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고유정 측은 모두 진술에서 예상대로 검찰 측이 제시한 계획범죄와 범행동기에 대한 공소사실을 법정에서 전면 부인하며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7.여)이 12일 호송차량에서 내려 제주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7.여)이 12일 호송차량에서 내려 제주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ㅇㅇㅇ 2019-08-13 17:29:16
질질 끌지 말고 빨리 끝내요.
확실한 것을 왜 질질끄나?
증거도 놓치고 초동수사도 잘 못하고
사체유기 시간 주고
의붓아들사건도 확실한데 ㅎ
뭐지?
논리적으로 상식적으로 알 수 있는 일 아닌가?
저런 확실한 연쇄살인마는 사형하는 부분적 조건적 사형은 허용해야 할 듯!
175.***.***.104

고마녀 2019-08-12 14:11:31
담번에 저기가서 허운데기 확! 맹 휘둘러사주...
열받아서 더 덥네..나쁜X
211.***.***.28

도민 2019-08-12 13:15:21
우와 저 허운데기 고새가져당 확 잘라 버리고 싶다
61.***.***.251

이소연 2019-08-12 13:03:16
일제때 독립운동하시던 우리 열사님들이 생각 나네요~
그의롭던 정의가 넘치던 그어떤것으로도 막을수없었던 독립운동가는 못되더라도 이완용같은 매국노는 되지말아야 하지않겠습니까 적절한비유인지는 몰라도 이사건과 연관이 안될런지는 몰라도 자꾸 생각이나네요
상식이란 단어가 왜있는지 정의가무엇인지
잘모르겠습니다~
그리고 고유정은 독방써도 절대 죽지않습니다 죽을마음이 없으니까요 혹자 독방서 이세상은 혼자살아갈수없음을 깨닫게해주는것도 좋을듯싶네요
223.***.***.181

라즈베리 2019-08-12 12:59:54
이런 인간같지 않은 인간을 변호해 주는 사람도 제정신 아닌듯....
제발 사형에 처해지길...
211.***.***.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