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한 제주 시민들, 고유정 머리채 붙잡아 ‘아수라장’
분노한 제주 시민들, 고유정 머리채 붙잡아 ‘아수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재판후 오전 11시50분 호송차 오르던 순간 성난 시민들 고유정 머리채 잡아 끌어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7.여)이 첫 재판을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는 과정에서 분노한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2일 오전 10시 살인과 사체 손괴 및 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을 상대로 첫 공판을 진행했다.

법정 질서유지를 위해 제주지방법원은 이날 사상 처음으로 방청권을 배부했다. 고유정의 첫 재판을 직접 듣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시민 70여명이 법원에 몰리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고유정은 오전 9시17분 제주교도소 호송차량을 이용해 법원에 들어섰다. 6월12일 구속송치 후 두 달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지만, 고유정은 수갑을 찬 채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려 이번에도 얼굴을 완전히 가렸다.

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 출석 후 호송차로 오르려던 고유정이 성난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붙잡히면서 한때 주변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제주의소리
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 출석 후 호송차로 오르려던 고유정이 성난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붙잡히면서 한때 주변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제주의소리

1시간 넘게 이어진 재판이 끝난 후 상당수 방청객들은 현장을 떠나지 않고 법원 바로 옆 제주지방검찰청 후문 주차장으로 몰려들었다.

이 곳은 구속된 피고인들을 실어 나르는 제주교도소 호송차량이 주차하는 곳이다. 상황은 재판후 약 20여분이 지난 오전 11시50분경 벌어졌다.

고유정이 검찰청에서 나와 호송차에 오르려 하자 현장에 있던 시민들이 고성을 지르며 호송 중인 교도관들 사이로 고유정의 머리카락을 잡아 당겼다. 순식간에 사람들이 몰리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법무부 소속 제주교도소 관계자들이 추가로 고유정 주변에 몰려들었지만 성난 시민들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머리채를 잡혔다가 가까스로 풀려난 고유정이 우여곡절 끝에 호송차에 오르면서 상황은 일단락됐지만 피고인의 호송과정에서 머리채가 잡히는 보기 드문 일이 벌어져 향후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은 이날 첫 재판에서 변호인을 통해 ‘검찰의 왜곡된 확증 편향’이라는 단어까지 쓰며 예상을 뛰어넘는 공세를 예고했다.
 
특히 검찰측 공소사실을 부인하기 위해 고유정 측 변호인은 고인(전 남편)에 대한 명예훼손 논란으로 이어질 수 있는 확인되지 않은 사생활까지 재판에서 언급해 지켜보던 방청객들이 야유를 퍼붓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ㅇㅇㅇ 2019-08-13 17:11:10
전처 살인 많이 봤는데..
고유정은 그 수법이 너무 잔인하고
아주 예쁘게 생긴 귀여운 의붓아들까지
살해한 정황이 너무나 분명해서..
무엇이든지 인간적으로 누구든 자신의 가족이었던
사람 자식을 함께 낳은 전배우자를 그렇게 이유같지 않은 이유로 죽인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도 있을 수도 해서도 용서받을 수도 없는 일이다.
병원 응급실 가면 의사들이 한 생명을 살리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데
짐승도 함부로 죽여서는 안되는데 어찌 같은 인간을 이웃을 가족을 해하고 죽일 수 있는 지
도저히 나로서는 이해가 안간다.
설사 악한이에 대해 죽이고 싶을 정도로 밉다고 해도
혼자 감정적인 마음으로써이지 어찌 실제 그렇게 할 수 있는지...짐승도 그런 짓은 안한다.
고유정은 정말 뻔뻔하고 자격이 없다! 최소 무기징역 임
175.***.***.104

화장터 2019-08-12 22:26:32
인간의 탈을 쓴 악마는 불로 완전히 태워서 그 DNA까지 깨끗히 소멸 시켰으면 좋겠다
211.***.***.140

고동 2019-08-12 15:10:36
머리채 붙잡혀도 속으론 비웃고 있을 듯....
49.***.***.91

이유근 2019-08-12 14:49:38
고유정에 대한 도민들의 분노는 충분히 공감이 간다. 그렇다고 피고인에게 린치를 가하는 것은 민주시민으로서의 올바른 자세가 아니라고 본다. 그 누구도 고유정에게 폭력을 행사할 권리를 부여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 이럴 때일수록 냉정을 유지하자.
220.***.***.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