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제 청소년 기자] 감동 선사한 장애인 앙상블의 관악제 무대
[관악제 청소년 기자] 감동 선사한 장애인 앙상블의 관악제 무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혜원. ⓒ제주의소리
12일 지체장애인 밴드 '슈가슈가'의 공연이 제주도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열렸다. 사진=이혜원. ⓒ제주의소리

12일 오후 3시 제주도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슈가슈가,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다온 클라리넷 앙상블, 시드니 한인 윈드 오케스트라가 공연을 선보였다. 이번 공연은 지난 8일부터 다가오는 16일까지 열리는 2019 제주 국제 관악제의 관악단 공연 중 하나이다.

슈가슈가는 지체장애인 음악 전공자(피아노, 색소폰, 기타)로 이루어진 밴드다. 한국 발달 장애인 문화 예술 협회 아트위캔에 소속되어있다.

슈가슈가는 박태희의 <나는 나비>, 노라조의 <슈퍼맨>, 손석우의 <노란샤쓰의 사나이>, 조용필의 <여행을 떠나요>를 선보였다. 비장애인 못지않은 실력으로 흥겨운 공연을 선보였다.

다음으로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이 연주했다.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연주단은 인공달팽이관 수술 또는 보청기를 착용한, 세계 최초 청각장애 청소년 연주단이다.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은 클라리넷, 베이스 클라리넷, 드럼, 피아노로 클래식부터 팝까지 다양한 곡을 연주했다. 

사진=이혜원. ⓒ제주의소리
청각 장애 청소년들이 모인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의 공연 모습. 사진=이혜원. ⓒ제주의소리사진=이혜원. ⓒ제주의소리

러브 래빗의 <Bubble Love>, Dave Coz의 <Cheong-fu>, Scott Joplin의 <The Easy Winners>, 베토벤의 <Joyful Joyful>, Leroy Anderson의 <THe Syncopated>, Stevie Wonder의 <Sir Duke>, 마지막으로 John Lennon의 <Hey Jude>를 연주했다. 

공연을 마치고 난 뒤 허두리 사랑의 달팽이 클라리넷 앙상블 음악감독을 만났다.

허 감독은 “아무래도 장애가 있어 설 수 있는 무대가 한정적인데 관악제 무대에 설 수 있어 영광이다. 제주에 오기 위해 상반기부터 준비했다. 장애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이 큰 박수로 호응도 잘해주셔서 기쁘다. 마지막 곡을 연주할 때는 울컥했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 이혜원 제24회 제주국제관악제 청소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이유근 2019-08-14 11:41:03
발표할 기회가 적은 장애인들에게 끼를 발휘할 장을 마련해 주신 관악제 관걔자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불가능에 도전하는 단원들과 좋은 기사를 발굴해 주신 이혜원님에게 박수를 보낸다.
220.***.***.179

이호철 2019-08-13 16:56:22
사회의 다양성을 볼수있네요.
쉬어갈수 있는 한숨이 되길 바랍니다.
이혜원 기자님 앞으로도 열심히 화이팅 하세요~!
223.***.***.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