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총영사관 소유 노른자 땅 20년째 방치…비과세 때문?
일본총영사관 소유 노른자 땅 20년째 방치…비과세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5116㎡ 매입 후 20년 가까이 방치...취득세․재산세 납부 전무
강성민·이승아 의원, “제주도가 매입, 공익적 공간으로 활용 필요” 제안
강성민(왼쪽), 이승아 의원. ⓒ제주의소리
강성민(왼쪽), 이승아 의원. ⓒ제주의소리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국내에서 반() 아베를 비롯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의회 강성민(이도2동 을)이승아(오라동) 의원이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이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을 제주도에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강성민·이승아 의원은 현재 제주시 노형동 우편집중국 서쪽에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소유의 대규모 부동산이 있다이 토지는 5116(1550)로 매우 넓을 뿐만 아니라 위치도 주변에서 부러워할 정도인 노른자 땅이라고 전했다.

일본 당국이 이곳 매입 당시 공시지가는 533000원이었지만 2019년 기준은 4배 이상 올라, 2244000원에 달한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최근 도내 부동산 가격이 급등, 실제 거래액은 공시지가보다 몇 배 이상 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강성민·이승아 의원은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 소유 이 부동산은 지방세법 비과세 조항에 따라 2000년 부동산 매입 당시 취득세는 물론 현재까지 재산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20006월 매입 이후 그동안 거래가가 계속 상승했지만, 20년 가까이 아무런 용도로 사용하지 않고 있어 다른 이득을 생각하고 있는 것인지 그 의도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은 노형동 소재 부동산 매입 경위와 아직까지 활용하지 않는 이유와 향후 활용 계획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만약 이 토지를 당장 사용할 의향이 없다면 도민의 공익적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주도에 매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제주도를 향해서도 재제주일본총국총영사관 소유 부동산 매입을 위해 적극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두 의원은 재제주일본국총영사관이 소유하고 있는 노형동 소재 부동산 매각 촉구 결의안 발의를 적극 검토하겠다다음 임시회 개회 시 의결하는 등 범도민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3
멋지다 2019-08-19 22:30:46
도의원들 멋지다.
그 토지는 일본 소유인데, 두분 도의원들이 앞장서서 강제매입하자
뭣모르면서 그저 언론에 얼굴한번 비춰볼려고 던지는거 같은데 꼭 강제매입 추진하기 바란다.
59.***.***.12

이념 2019-08-19 10:58:00
일본 정한론 남진론 대동아공영권
중국 중화애국주의화이사상 조공외교중화애국주의
범유라시아주의 유라시아연합
범슬라브주의 러시아우크라이나벨로루스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구유고
범게르만주의 독일오스트리아
범노르딕주의 북유럽 국가
범이슬람주의 이슬람기구
범튀르크주의 흑해기구
범유럽주의 유럽연합유럽자유무역연합
범대서양주의 범대서양무역협정 유럽연합카나다 세타
범아메리카주의미주자유무역협정
범아프리카주의 아프리카연합
36.***.***.165

성산사위 2019-08-17 15:27:07
그냥 입류하여 매각해서 위안부할머니들이나 그 후손들에게 위로금으로 지급하라 지급하라 지급하라~~
223.***.***.154

제주도민 2019-08-17 11:48:01
우편집중국 옆에 그 널찍한 대도로 낀 코너토지가 일본 땅이라고? 당장 매입하라
121.***.***.115

한심한 도의원나리 2019-08-17 10:59:21
도의원님들아~ 아무리 지금 반일 시국이라고 해도 외국의 공관은 치외법권이고 공관소유지는 외국 국가의 재산인데
반일 분위기에 편승해서 아님 말고식으로 얘기하면 해결도 안될 불필요한 갈등만 만든다면 안되겠지요. 전체그림으로 보면. 국익에도 제주도에도 도움이 1도 안되는 발언인듯.
11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