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차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 "SW 인재양성해야"
제15차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 "SW 인재양성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주지역본부가 주최하고,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이 주관한 제15차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이 16일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열렸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소프트웨어 인재양성’을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송왕철 제주대학교 소프트웨어중심대학사업단장이 주제 발표했다.
 
송 단장은 “사물인터넷(IoT)과 5G,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에 기반한 다양한 미래기술들의 핵심은 소프트웨어화다. IoT 기반 데이터를 분석해 인공지능으로 연결, 소프트웨어에 기반한 서비스 자동화가 4차 산업혁명 시대”라고 말했다.
 
이어 “인재양성을 위해 코딩교육과 산학협력, 도민대상 소프트웨어 개념 확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대는 도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서 전문 인력 양성과 도민 교육을 위한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단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이 아니라 ‘3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세상이 급변할 것”이라며 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한 인재양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박광열 전 제주중소기업융합연합회장과 임민희 제주여성경제인회장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해 제주 지역 산업과 연계하는 등 공동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스마트이밸리포럼은 제주가 지향하는 탄소없는 섬, 신재생 에너지, 스마트그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스마트 시티 등 제주 이밸리 구축을 위한 조찬 포럼이다.
 
오는 9월20일 오전 7시에는 황우현 한국전력 수석전문위원이 제16차 포럼 강연자로 나서 ‘제주형 스마트 에너지 시티 구현 전략’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