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지역경제 살리기 ‘선택과 집중’ 총력
제주도, 지역경제 살리기 ‘선택과 집중’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건설·1차산업·미래산업·민생경제 5개 분야 중심 실천과제 집중 발굴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국내외 경기둔화 장기화 등 불안정한 경제상황으로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제주도가 2020년 경제활성화를 위한 경제정책 실천과제 발굴·선정에 나선다.

제주도는 대내외 및 지역경제 여건분석에 기초한 지역경제 침체 극복을 위한 정책수단에 선택과 집중전략을 펼치기 위해 관광 건설 1차산업 미래산업 민생경제 등 5개분야를 중심으로 경제정책 실천과제를 발굴, 선정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실천과제 발굴과 선정은 분야별 전문가 토론을 통한 과제발굴+실국별 자체발굴(기존+신규)내부검토 및 토론2020년 예산반영경제정책 자문회의 등의 과정을 거쳐 이뤄진다.

제주도는 이를 위해 지난 7월부터 제주연구원과 함께 분야별 전문가와 현장종사자(전문가) 토론을 진행해 분야별 과제를 발굴하고 있다.

전문가 토론은 5개 분야·28명으로 구성, 현재까지 분야별 2~3회 토론을 거쳐 과제 발굴 논의를 진행해왔다. 8월말까지는 과제 발굴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들 과제는 9월중에 해당부서에서 검토해 내년 사업반영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또 실국에서도 5개 분야를 중심으로 주요 경제정책 실천과제 발굴·선정과정을 진행하게 된다. 변화하는 경제여건과 현장의 요구사항을 담아낼 수 있는 신규과제 발굴과 더불어 기존사업의 확장·개선·지속 추진 등도 함께 검토하게 된다.

제주도는 전문가 발굴과제, 실국별 발굴(신규+기존)과제 등에 대해서는 9월중 2020년 경제정책실천과제 발굴토론회를 거쳐 1차 실천과제로 선정하고, 2020년 예산편성과정을 거쳐 12월말 경제정책자문회의에서 최종 실천과제로 선정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도는 올해초부터 2019년 경제정책 실천과제로 4대전략·23개 실천과제·79개 세부사업을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손영준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일본 수출규제 등 녹록하지 않은 국내외 상황에서 경제여건과 경제주체들의 요구를 반영해 경제정책 방향과 과제를 선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분야별 전문가의 제안과 행정내부의 의견을 반영해 내년에도 민생 경제활력을 위한 경제정책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19-08-18 17:52:36
경기침체 주원인이 2공항 반대아닌가요?

국가가 이리힘든데 .... 에구
3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