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욕설, 제주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조례' 만든다
툭하면 욕설, 제주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조례' 만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20일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는 워라밸만큼이나 노동자와 고객 사이의 균형을 의미하는 워커밸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과도한 폭언폭행에 시달리는 감정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강성민(왼쪽), 고은실 의원. ⓒ제주의소리
강성민(왼쪽), 고은실 의원.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훈)와 의원경제모임 제주민생경제포럼(책임간사 문종태)이 공동주최하고, 강성민(더불어민주당, 이도2동을)고은실(정의당, 비례대표) 의원이 공동주관하는 공동정책토론회가 20일 오후 3시 의사당 소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번 정책토론회의 주제는 제주지역 감정노동자 권리방안 모색’. 최근 제주도 차원에서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최종보고회를 개최한 이후 열려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이승아 의원이 전체사회로 시작해 제주민생포럼 정책간사를 맡고 있는 강성민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다.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이 제주도 감정노동 정책 제도화 필요성과 권익보호 방안 검토 : 실태, 조례, 정책, 사업’, 제주민생경제포럼 회원인 고은실 의원이 감정노동자 보호 조례 제정의 필요성과 추진방향을 주제 발표한다.

토론자로는 공선영 서울특별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 팀장, 곽동혁 부산광역시의회 민생경제특별위원장, 송기웅 제주도 노동정책팀장, 이성종 감정노동전국네트워크 집행위원장, 정경숙 부르벨코리아노동조합 조직국장이 나선다.

강성민·고은실 의원은 “20184월 산업안전보건법이 개정되고 같은 해 10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감정노동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법률 제정 전후부터 서울시 등 일부 자자체에서도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각종 정책 발표와 조례 제정 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주지역 역시 120만덕콜센터, 제주·서귀포의료원, 제주관공공사 면세점, 행정기관 민원실 등에서 일하는 감정노동자 수가 많음에도 이에 대한 관심과 지원은 너무나 열악하다정책토론회 개최를 통해 제주지역 감정노동자에 대한 실태를 분석하고, 권리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코생이 2019-08-20 11:03:42
ARS기계음성부터 듣다보면 열이 슬슬 올라온다.
간단한 용건이라도 이리돌리고 저리돌리고 그러다
어찌어찌 상담원과 연결되면 좋은소리나오나?
바로 쌍시옷부터 나오지
112.***.***.253

조국 2019-08-19 22:53:27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2019
조국법무장관 반대청원도 동참부탁~
223.***.***.30

지나가다 2019-08-19 16:39:00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도의회에서 공무원들한테 언성 높이고, 인격모독적 발언 안하는 것에서부터 시작입니다.
211.***.***.11

이유근 2019-08-19 11:55:46
감정노동자는 공공기관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마침 모텔에서 요금 시비 끝에 욕설을 하였다가 죽임을 당하고 신체마저 토막나는 일이 벌어져 감정노동자에 대한 배려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오두막집이 행복하지 않으면 궁궐도 안전하지 않다.'라는 영국 수상 디즈레일리의 말처럼 내가 행복하기 위해서 상대방도 행복해야 된다는 소박한 진리를 담아내는 조례가 만들어졌으면 한다.
220.***.***.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