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유적지 종합관리, 2024년까지 5개년 계획 수립
4.3유적지 종합관리, 2024년까지 5개년 계획 수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4·3유적지의 체계적인 보존과 관리, 활용방안을 마련하고자 올해 12월까지 4·3유적지 종합관리계획 수립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8월 중 4·3유적지 보존위원회를 개최해 4·3 전문가와 관련 문헌, 유적지 답사 등을 통해 마련된 주요 유적지 30여 개소에 대한 선정 절차를 마무리한다.

또한 9월에는 주요 유적지에 대한 보존 및 관리 방향을 확정하고, 관련 부서 협의 등을 통해 차질 없이 마무리 해 나갈 계획이다.

2020년부터 2024년까지 4·3 유적지 종합관리 5개년 계획이 수립되면 안정적인 재원 확보 등을 통해 4·3 유적지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게 된다.

 종합관리계획은 ▲4·3 주요유적지 현황조사 및 국내외 사례분석 ▲4·3 주요유적지 기본방향 구상 및 정비계획 수립 ▲국가등록문화재 승격지정 전략 구상 ▲국비 등 재원조달 방안 및 관리운영 계획 수립 등 4·3유적지에 대한 중장기 정비계획과 활용방안 등을 제시하는 계획이다.

4·3유적지 종합관리계획은 효율적인 4·3유적지 정비 및 관리시스템을 마련하고, 중장기적인 유적지 보존관리체계확립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국비지원 타당성 논리를 뒷받침하여 안정적인 중앙부처의 지원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4·3유족회와 전문가 등이 제시한 의견에 대하여는 타당성 등을 검토해 종합관리계획에 최대한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4·3유적지 종합관리계획과 병행 추진 중인 서귀포시 지역 4·3유적지 추가조사 용역이 올해 마무리되면 도내 4·3유적지에 대한 전반적인 분포 지형이 완성되고 지역별 관리방안 등을 추가 마련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산폭도 2019-08-19 11:46:40
43 사건 당시 산폭도들이 쑥대밭을 만든 곳 ,
학교를 불 지른 곳
그리고 방송과장 등 3명을 납치한 광양의 옛 HLKS제주방송국(현 KBS)
그리고 그들을 무참히 죽창으로 찔러 죽인 선흘 곶,
남로당 서귀면 위원장 이도백이 딱굴을 파서 몇 년 간이나 은신한 곳.
마지막 산폭도 오원권을 사살한 곳 등도 추가하여 역사의 현장으로 보존하자.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