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쓰레기 대란 ‘아슬아슬’…원희룡-대책위 20일 만남 불발
제주쓰레기 대란 ‘아슬아슬’…원희룡-대책위 20일 만남 불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원희룡 지사, 예정된 사전일정 취소 못해 21일 만나자 역제안...대책위 회의중
지난 19일 새벽부터 대책위가 쓰레기 반입을 막아서면서 쓰레기를 하차하지 못해 대기중이던 차량들. 대책위가 원 지사와의 면담을 조건으로 임시 허용하면서 현재 쓰레기 수거 작업을 다시 벌이고 있다.
지난 19일 새벽 대책위가 쓰레기 반입을 막아서면서 음식물쓰레기를 하차하지 못해 대기중이던 수거차량들 모습.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대책위)가 요청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오늘 면담이 불발됐다. 원 지사와의 면담을 조건으로 쓰레기 반입을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대책위는 내부 회의중이다.

 
20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원 지사는 이날 오전 8시30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주간조정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오후1시30분 서울에서 열리는 '한반도평화경제포럼' 참석 후 이튿날인 21일 오후 3시쯤 제주에 돌아올 예정이다. 
 
원 지사는 20일 오전, 대책위 측에 미리 예정된 기존 일정들을 취소할 수 없어 21일 오후에 만나자고 역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책위는 원지사와 20일 면담을 전제조건으로 한시적으로 쓰레기 반입을 허용했던 결정과 관련, 원지사 면담이 하루 연기되면서 대응방안을 놓고 내부 회의에 들어갔다.
 
지난 19일 새벽부터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쓰레기 반입을 막았던 대책위는 대책위는 4시간이 넘는 장시간 회의 끝에 원 지사와의 면담을 조건으로 쓰레기 반입을 임시 허용한다고 밝힌 상태다.  
 
대책위는 서귀포시 색달동에 건설되고 있는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준공 지연을 이유로 쓰레기 반입 거부했다. 
 
대책위와 제주도, 제주시가 맺은 3자 협약에 따르면 색달동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이 준공되면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 운영을 중단키로 했다.
 
색달동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은 당초 2021년 10월께 준공 예정이었지만, 행정절차 지연 등으로 오는 2023년 상반기로 준공이 늦춰지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19-08-20 13:32:49
아래댓글보니 도지사 정말 신뢰도 꽝이네요
봉개동민을 가지고노시는 꼴이네~~~
걍 막아버리세요
원지사님네 집안마당으로 쓰레기 다 버리게
경해사 정신을 촐릴듯합니다
61.***.***.251

봉개 2019-08-20 12:08:44
9일 오후 7시 봉개동주대위의가 도지사 방문 요청 -> 오후 7시 30분 제주시장이 직접 전화통화 후 외국사절단과의 저녁식사 후 반주 했다고 오늘 방문은 불가, 20일 확실히 방문 가능하다 확답 -> 오후 9시 00분 확답을 믿고 음식물쓰레기 반입 저지 철회 -> 오후 10:00 도지사 유튜브 방송 시작 -> 20일 오전 9:00 도지사 육지일정으로 방문 불가 21일 면담 제안요청 -> 오전 11:00 봉개동주대위 내부회의중
61.***.***.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