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의 집, 이영광 시인 초청 특강
제주문학의 집, 이영광 시인 초청 특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학의 집(운영위원장 이종형)은 이영광 시인 초청 특강을 23일 오후 7시 제주문학의 집 북카페에서 개최한다.

이영광 시인은 현재 고려대학교 미디어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노작문학상, 지훈상 등을 수상하며 한국 시단의 주목을 받아왔다. 

1998년 ‘문예중앙’에 <빙폭> 등으로 당선, 시인으로 등단했다. 《직선 위에서 떨다》, 《그늘과 사귀다》, 《아픈 천국》, 《나무는 간다》, 《끝없는 사람》 등 다수의 시집을 발간할 때마다 평단의 주목을 받아왔다. 시대와 존재의 고통에 감응하고 체화한 시들을 선보이며 동시대의 문학과 풍경, 사람과 사건을 견고하고 명징한 언어로 묘사하는 시인이라는 평가다.

“시를 쓴다는 것은 침묵 속에 깊이 내려가 마음의 어둠에 명멸하는 빛을 건져 오는 일과 비슷하다. 시인이 수동적 적극성으로 이 과정에 참여할 수밖에 없으므로 시는 늘 낯선 더듬거림이거나 뜻밖의 단말마이거나 말이 안 되는 말인 때가 많다. 말이 막힌 자리야말로 시인에게는 언제나 새 말이 태어나지 않으면 안 되는 곳이다. 침묵의 미궁에 빠진 영혼이 어쩔 수 없어 토하는 취한 말들은 시의 문지방을 한량없이 넘나든다. 이 말들에 어떻게 손을 뻗고 사다리를 놓을까. 시 쓰기와 시 읽기는 사력을 다해 미지와 대화하는 일일 수밖에 없다.”
- 이형광

특강 주제는 ‘詩, 쓰고 읽어서 마음이 낫는다면’이다. 시인의 삶, 시 쓰기를 통한 시의 의미, 시 쓰기에 대한 몇 가지 단상 등도 함께 들여다본다. 이번 특강은 문학이나 시에 관심이 있는 일반 시민, 독자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문의 : 070-4115-10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