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공금 빼내 대출금 갚은 제주 모 마을회장 벌금형
마을 공금 빼내 대출금 갚은 제주 모 마을회장 벌금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 공금을 빼돌려 개인 용도로 사용하고 자신이 신축한 건물에 사용승인 없이 입주를 시킨 전직 마을회장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업무상횡령과 건축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마을회장 김모(55)씨에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씨는 제주시 모 마을회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3월20일 해안가 모 오피스텔을 신축한 업체로부터 경로잔치와 마을포제 행사 지원금 명목으로 현금 2000만원 마을회 계좌로 받았다.

그해 4월19일 김씨는 제주도청에 위치한 모 은행지점에 들러 자신의 대출금을 갚기 위해 마을회 통장에서 1900만원을 인출해 상환금으로 사용했다.

김씨는 2017년 12월 제주시내 한 부지에 공동주택을 신축하고 사용승인도 받지 않은 채 2018년 1월까지 8세대를 입주시켜 건축물을 사용하도록 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보는눈 2019-08-23 18:01:01
땀흘려 노력의 댓가를 얻은게 큰자산이다
이섬에 불노소득자 부정부폐자 냉정히 정화해야 한다 영원히 햇빛 못보게 해야한다 그래야 밝은섬 된다
39.***.***.161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2019-08-22 12:20:17
조국같은 놈 시키는 나라에서 이정도 가지고 놀라시기는~~
223.***.***.70

도민 2019-08-22 11:59:26
오피스텔 신축 업체 잔치 마을 행사 지원금으로 현금 2000만원 ㅋㅋㅋㅋㅋㅋ

호구가 여기있었네.. 에휴 더럽다
59.***.***.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