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밤사이 주택 화재 잇따라 거주자들 긴급 대피
제주서 밤사이 주택 화재 잇따라 거주자들 긴급 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7시19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의 한 주택용 컨테이너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동부소방서]
22일 오후 7시19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의 한 주택용 컨테이너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제주동부소방서]

23일 오전 4시4분쯤 제주시 애월읍 하귀리 A(43)씨 소유의 2층짜리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다.

잠에서 깬 거주자가 소화기를 꺼내 초기 진화를 시도했지만 실패하자 119에 신고했다.

불은 건물 내부 33㎡와 가재도구를 태우고 20여분 만에 꺼졌다.

거주자들이 모두 밖으로 대피하면서 인명사고는 없었지만 소방서 추산 20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22일 오후 7시19분에는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의 한 주택용 컨테이너에서 불이나 이를 본 주민이 119에 신고했다.

연기가 치솟자 거주자인 B(65)씨가 초기 진화를 시도했지만 역시 실패했다.

불은 컨테이너 한 동 27㎡와 냉장고, TV, 가스레인지 등 가재도구 모두 태우고 30여분 만에 꺼졌다.

소방서 추산 325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지만 다행히 인명사고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늘(23일) 오전 현장감식을 진행해 정확한 화재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