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케 신부의 숨결이 담긴 한라산 꽃
다케 신부의 숨결이 담긴 한라산 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43. 섬잔대(Adenophora taquetii H.Lev) -초롱꽃과-

여름의 막바지,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기운이 감도는 8월의 끝자락에서 이번주는 한라산에 자생하는 식물 ‘섬잔대’를 소개합니다.

섬잔대의 종소명인 ‘taquetii’는 제주 식물을 널리 알렸던 다케 신부를 기리기 위해 붙였습니다.

ⓒ제주의소리

에밀 다케(Emile Joseph Taquet, 1873∼1952, 한국이름 엄택기)는 프랑스 출신 신부로 1897년 24세 때 한국으로 들어와 1902년부터 1915년까지 제주에서 머무른 선교사입니다. 다케 신부의 식물 연구 활동은 한국식물분류학에 크게 이바지했다는 평가입니다.

다케 신부는 제주에서 생활하며 여러 식물을 발견했습니다. 덕분에 섬잔대 이외에 한라부추, 뽕잎피나무, 갯취, 해변취 등 13종이나 식물명을 붙였습니다.
 

ⓒ제주의소리

또한 서귀포 지역에 온주 밀감을 들여온 시초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일본 아오모리에서 근무하던 포리 신부로부터 받아 심은 10여 그루의 온주 밀감이 시초라고 합니다.

다케 신부는 1915년 6월 목포 본당으로 옮겨 활동하다가 1922년 대구 성 유스티노 신학교로 이동해 1940년 은퇴합니다. 그리고 1952년 1월 27일 영면했습니다.

ⓒ제주의소리

섬잔대는 초롱꽃과 식물입니다. 국내에만 30여종이 있다고 하는데, 제주에서는 모시대를 비롯해 낮은 오름에 자라는 당잔대, 층층잔대, 그리고 고산지역인 한라산에서 만날 수 있는 섬잔대 등이 있습니다.

오름에서 자라는 당잔대는 키가 크지만, 섬잔대는 키가 작고 뿌리 잎이나 줄기 잎의 잎자루가 거의 없는 특징입니다. 당잔대는 꽃받침에 털이 있으나 섬잔대는 털이 없습니다.

ⓒ제주의소리

섬잔대의 꽃말은 ‘감사’, ‘은혜’라고 합니다. 다케 신부를 위한 꽃이라서 그런 꽃말이 붙지 않았나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해 봅니다. 여름이 지나는 길목에 한라산의 식물들은 벌써 가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독자분들도 여름이 지나고 풍성한 가을의 계절 앞에서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시길 빌어 봅니다.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나그네 2019-08-25 21:45:24
제주의 자연가치를 널린 알린 에밀타케 신부의 학명을 가진 제주식물이 120여종이나 된다고 합니다
14.***.***.78

김선무 2019-08-25 16:20:20
타케 신부님은 맥크린치 신부님과 더불어 제주인들의 희망을 심어주신 분들이지요.
한림을 비롯한 양돈농가들이나 감귤로 생활을 어느 정도 윤택하게 할 수 있는 기초를 그분들이 만들어주셨지요.
서귀포지역에서 타케 신부님을 추모하는 움직임이 있는 모양인데 적극적인 후원을 기대합니다.
122.***.***.48

하늘 별 2019-08-25 13:48:35
문성필 시민기자님
제주를 사랑하는 님의 기사가 "섬잔대" 초롱꽃처럼 아름답습니다.
175.***.***.146

삽질전사 2019-08-24 14:19:30
섬잔대....
신비의 섬. 제주의 이쁜꽃이네요.
꽃과 사람의 아름다운 이야기 잘 읽고 갑니다.
기자님의 다음기사도 기대됩니다.
223.***.***.191

산비장 2019-08-24 14:15:01
오래 전에 만난 적이 있는데.. 이렇게라도 보게되어 반갑습니다. 섬잔대에 얽힌 자세한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12.***.***.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