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초소형 전기차로 실리도 챙기고, 주차도 해결하고
핫한 초소형 전기차로 실리도 챙기고, 주차도 해결하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이동민 제주도청 저탄소정책과 주무관

올해 상반기에 초소형전기차가 2배로 성장했습니다. 

지난해 말 제주에는 초소형전기차 100대 등록됐었는데, 올해 7월 말에는 222대입니다. ‘2019년은 초소형전기차 보급의 티핑포인트(Tipping Point)가 되는 해입니다. 이렇게 획기적으로 증가한 이유는, 초소형전기차가 합리적이기 때문입니다.

소비자가 초소형전기차를 선택하는 이유는, 여러 면에서 알뜰살뜰하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도, 교통난 속에서 크기가 작아 도심지에 주차하기가 편리합니다. 

또한 별도 충전기 설치 필요 없이, 어디서나 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습니다. 차고지 증명도 한시적으로 제외 됩니다.

특히 올해는 초소형전기차 구매 골든타임으로, 보조금 820만원을 파격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전국 평균 초소형전기차 구매보조금보다 150만원 가량 더 많습니다. 

제작사 자체 프로모션까지 더하면 가격대가 500만원에서 1000만원 사이입니다. 게다가 충전요금 월 1만원 내외로, 유류비 연평균 174만원 가량 절감됩니다. 

이동민 주무관
이동민 주무관

제주도는 매년 지속해서 차량 증가가 예상되는 데, 인프라 확대도 차량 감축도 어렵습니다. 그렇다면 차량 크기를 줄이는 건 어떨까요? 

초소형전기차 넓이는 소형자동차의 최대 67% 수준으로, 주차면 1면에 2대를 주차할 수 있습니다. 초소형전기차로 교통 체질을 합리적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앞으로 전용 주차구역 지정 등 초소형전기차 이용편의 정책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초소형전기차가 점차 증가한다면, 대기오염 문제와 더불어 교통문제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청정과 공존의 섬, 제주’는 우리의 작은 선택에서 시작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그래서 2019-08-31 19:48:24
이동민 주무관님은 초소형 전기차를 타고 디니시나요? 자전거 타고 1차선 달려보셨나요? 초소형차 운행중 대형차라도 지나가면 그 느낌을 경험할수 있습니다. 안전이 담보 되지 않으면, 목숨걸고 도로를 달려야 하는 실정 입니다. 그리고, 출산을 장려해야 하는 공무원분들이 초소형차를 권장하는건 아닌듯 싶네요! 배달이나, 단거리 업무용으로 권장하십시요!
18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