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의 찬란한 변신! ‘제주 업사이클 페스티벌’
쓰레기의 찬란한 변신! ‘제주 업사이클 페스티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3~9일 제주시 산지천갤러리에서 ‘얼랑핀칙’ 쓰레기전(展) 개최

제주도가 93일부터 8일까지 엿새간 제주시 산지천갤러리에서 ‘2019 제주 업사이클 페스티벌-얼랑핀칙 쓰레기전()’을 개최한다. ‘얼랑핀칙찬란하다라는 의미의 제주어다.

업사이클(upcycle새활용)이란 업그레이드(upgrade)와 리사이클(recycle재활용)의 합성어로, 버려지거나 쓸모가 없어진 물건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실용성 등을 가미해 더 나은 가치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번 행사는 업사이클 작품 전시와 전문가 토크 콘서트, 체험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가 한데 어우러져 도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문화 체험의 장으로 꾸며진다.

행사에서는 국내외 유명 업사이클 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으로 그 동안 도민들이 쉽게 접하지 못했던 작품들을 감상할 기회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도민들이 업사이클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 및 업사이클 제품을 직접 구입할 수 있는 공간도 운영된다.

특히 행사 첫날인 3일에는 제주와 바다로 연결된 세계, 협력과 네트워킹을 주제로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7일에는 재사용 나눔장터가 열린다.

제주도는 행사기간 중 별도의 홍보관을 마련해 제주도의 자원순환 정책에 대해 도민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박근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업사이클 페스티벌이 제주도내 쓰레기 문제를 문화예술을 통한 창조적인 방법으로 풀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앞으로 업사이클 페스티벌을 지속적으로 개최해 도민사회에 업사이클 문화를 확산시키고 자원순환의 섬 청정 제주를 만드는 데 기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