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 위탁 원해" 8만6837명 서명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 위탁 원해" 8만6837명 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산남지역 유일한 거점 공공의료기관인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학교병원에 위탁 운영하길 원하는 8만6837명의 서명이 제출됐다.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추진위원회는 3일 오전 11시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귀포시민의 염원인 서귀포의료원 위탁관리가 이뤄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서귀포에는 서귀포의료원을 빼고는 종합병원이 없지만, 시민들에게 외면을 받고 있다. 지역 응급의료 시설을 믿지 못하는 참담함은 더 할 말이 없다. 시민들은 원거리 이동으로 인한 경제·정신적 피해 등 불안감 속에 살아간다”고 했다.
 
추진위는 “관광·문화도시 서귀포 인구는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민간병원들은 투자를 하지 않는 등 지역 응급의료서비스의 질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우수한 의료진 확보 등 서귀포의료원의 의료 서비스 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병원에 위탁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잠재울 수 있다. 서귀포의료원 위탁 운영 범시민 서명운동을 벌여 8만6837명의 서명을 받았다. 서귀포의료원에 대한 불만을 가진 사람도 많았지만, 제주대병원 위탁에 대해 희망을 걸었다”고 말했다.
 
추진위는 “시민들의 절실함을 알리기 위해 청원서를 제주도의장과 제주대 총장에게 제출할 예정”이라며 “도의회는 적자운영 등을 논하지 말고, 서귀포시민의 염원인 제주대병원 위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제주대는 거점 국립대학교로서 시민들의 고충 해결에 노력해달라. 중·장기 계획에 서귀포의료원을 포함해 실현 가능한 부분부터 개선해달라”며 “8만6837명의 소망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간절히 바란다”고 거듭 말했다.
 
지난달 6일 출범한 추진위는 (사)서귀포시관광협의회, 서귀포시주민자치위원회협의회, 서귀포시여성단체협의회, 서귀포시이장연합회, 서귀포시통장연합회, 서귀포시상공회, 서귀포시연합청년회 등 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이대로 2019-09-04 16:11:43
사실인지 아닌지 부터 확인해 보자.
서귀포시 인구 18만명(2019.8월말)중 미성년자,타지출타자(여행 등)등 물리적으로 불가한 시민
제외시 60%이상 서명했다는 주장인 데, 이게 과연 자발적으로 가능한 숫자인가?
서명을 했다 하더라도 서명을 하는 설명도 없어 의미를 모르고, 강요에 의한 서명을 한 사례는
없었나? 현실적으로 가능한 숫자를 말하고 발표하라.
121.***.***.58

이런 2019-09-04 09:42:21
선거공신들 선거운동 하듯 서명받았네
182.***.***.226

김민석 2019-09-04 07:34:10
서귀포 시장 명령 하에 할당량이 내려지고 시청, 보건소, 읍사무소 온갖 공무원들이 서로 경쟁해가면서 서명 받는 모습을 보며 아직도 이런 구식의 행정이 이루어 지는가 싶어 통탄했습니다. 이런 식의 행정은 하루 빨리 사라지길 바랍니다.
221.***.***.169

ㅋㅋㅋ 2019-09-03 16:27:24
물어봐도 설명도 않고 돌아댕기멍 서명 강요허는디 읍면동리 책임자들에게 할당 내려신가
이런 여론을 가짜여론이랜 허주게
175.***.***.215

홍익인간 2019-09-03 15:09:14
한사람이 3번~4번씩 서명했다고 하던데요~
잘 살펴봅써 !!!
21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