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 경쟁력?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해야"
"농업 경쟁력?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9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서 민승규 전 농촌진흥청장 강연

 

제주형 스마트팜을 구축하는 등 새로운 농업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3일 오전 7시 제주칼호텔에서 제주상공회의소·제주도관광협회 주최, 제주도·제주도개발공사·제주농협·제주은행 후원 ‘제109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이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민승규 전 농촌진흥청장이 ‘농업의 미래, 인류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했다.
 
민 전 청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정보의 무한시대가 열리면서 농업의 경계가 사라지고, 새로운 농업이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글로벌 ICT기업이 애그테크(AgTech)에 주목하고 있다. 애그테크는 농업(Agricultur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AI나 로봇 등을 농업에 도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 전 청장은 “앞으로는 똑똑한 AI알고리즘을 갖고 있는지, 유익한 빅데이터를 갖고 있는지 등에 따라 농업의 경쟁력이 좌우될 것”이라며 “농업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속도와 규모로 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강국에서는 다양한 기술을 농업에 도입하면서 힘을 겨루고 있다. 올해 열린 소비자 가전쇼에서 ‘식물성고기’가 주목을 받았다. 미국 ‘클라이밋 코퍼레이션’, 네덜란드 잡초 제거 로봇, 프랑스의 잔디 상태 자동분석 분광기술, 우리나라 초분광 영상기술 인삼생육 등 AI 기술의 농업 도입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 전 청장은 “제주의 경우 소농 위주의 제주형 스마트팜 구축이 필요하다. 제주 대표 작물에 대한 빅데이터를 구축하면 새로운 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동국대학교 농업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동경대학교에서 석·박사 과정을 밟은 민 전 청장은 삼성경제연구소에서 농업분야 수석연구원으로 근무한 바 있다.
 
한국벤처농업대학을 설립했으며, 대통령 농수산비서관과 농림축산식품부 제1차관, 농촌진흥청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한경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직중이며, 주요 저서로는 ‘부자농부’, ‘기아와 포식의 세계식량’, ‘벤처농업 미래가 보인다’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