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출마? 원희룡 제주지사 “전혀 아니다” 손사래
내년 총선출마? 원희룡 제주지사 “전혀 아니다” 손사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그머니 입당할 것이라면 탈당도 하지 않았을 것…조국 법무장관 후보 사퇴해야”
4일 오전 도청기자실을 찾은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4일 오전 도청기자실을 찾은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도민사회 일각에서 나도는 총선 출마설에 대해 전혀 아니라고 일축했다.

원희룡 지사는 4일 오전 10시 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최근 보수 야권통합을 주문하는 등 정치적인 발언을 부쩍 많이 하는 것과 관련해 공직 내부에서 총선 이후 보궐선거를 치르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다는 질문에 공직사회뿐만 아니라 도민사회에서 여러 추측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무슨 이야기를 못 만들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저와 관련된 최근의 행보라는게 무엇인가라고 반문한 뒤 일간신문 인터뷰가 크게 난 것, 제 유튜브에서 조국(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발언한 것, 야권통합 관련한 발언 정도라며 제가 각 정당 지도부를 만났나. 정치에 관여하겠다고, 제주도에서 어떻게 하겠다고 말을 했나. 제가 새삼스런 행보를 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보수 야권통합과 관련한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무소속으로 갈때도 말했지만, 당 소속에 대한 본격적인 고민과 변동 있을 정도면 대한민국 정치판이 모두 바뀔 것이라며 슬그머니 들어갈 정도면 탈당도 안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통합을 얘기하면서 제주도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선대본부장을 하겠다는 것도 아니다. 선거법 위반되면 책임을 지겠다면서 정당행사나 정치적인 자리에서 할 수 있는 덕담 수준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서울대 법학과 82학번 동기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원 지사는 당시 운동권 같이 했던 친구들 내부에서도 치열하게 논쟁 중인데, 저는 저런 상태에서 굳이 법무장관 하는 것이 국민의 한사람으로 납득 안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자신이 있어서 간다기 보다는 달리 어떻게 할 방법이 없어 밀고가는 것이라 생각한다제가 비판할 것도 없이, (문재인)대통령 취임사와 조국 후보가 자신이 지금까지 이야기한 잣대로 판단하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4
연예인 2019-09-10 02:11:22
우리 지사님은 연예인 하신다고요ㅎ
115.***.***.218

도민 2019-09-09 12:47:40
두고보면 알일이다 그 입으로 지은죄 업보를 더하지 말어라
61.***.***.251

123 2019-09-08 11:46:23
조국이 보내고~ 장제원이도 보내자~~
장제원이 한번 시원하게 까고 스타되자~~ 원지사
14.***.***.106

더큰제주 2019-09-05 16:01:03
우리 아이들 미래를 위해서라도 제주도민 한마음 한뜻으로 제주발전 최우선으로 생각하자. 무슨 음모 험담 말만들어내서 큰 정치인 흠집 좀 그만내자. 맘껏 역량 발휘해서 제주발전 번영위해서 기여하도록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사사건건 험담에 저주라니 정말 부끄럽구나..
121.***.***.205

제주 2019-09-05 12:31:52
도지사가 정치인 이란다.

기가 찬다.

제주특별자치도의 행정을 책임지는 사람이 도지사다.

도지사가 중앙정치를 안챙길 수 있다.

안챙겨야 한다.

그게 그 지역 주민에 대한 예의다.

서울시장이 정치발언하면 매장당한다.

경북도지사가 해도 마찬가지다.

그 지역 주민들 중엔 진보도 있고 보수도 있고 극우도 극좌도 있기 때문이다.

정치는 정치인이 하는거다.

도지사는 정치인이 아니다.

임기 끝날때까지는.

생각하고 살기를 바란다.
22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