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라이언즈’가 주목한 가치...한국에서 만나다
‘칸 라이언즈’가 주목한 가치...한국에서 만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칸 라이언즈 X 서울’ 페스티벌, 9월 18일~20일 하얏트-블루스퀘어 개최

칸 라이언즈(The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의 주요 세미나와 수상작들을 상영하고 크리에이티비티 산업의 인사들과 함께하는 ‘칸 라이언즈 X 서울’ 페스티벌이 오는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과 블루스퀘어에서 열린다.

칸 라이언즈는 프랑스 칸에서 진행하는 세계 최대의 크리에이티비티 축제다. 올해는 지난 6월에 열렸다. ‘칸 라이언즈 X 서울’은 올해로 24회 째를 맞는다. 주제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다양성(Diversity), 접근성(Accessibility)이다. 본 행사에서 화제를 모은 세미나와 수상작들의 키워드이기도 하다.

현지 행사에서 주목받았던 주요 세미나를 한글 자막으로 보는 스크리닝 세미나(8편), 국내외 마케팅 인사, 올해 칸 라이언즈 수상자, 심사위원 등이 캠페인 사례와 경험을 공유하는 라이브 포럼 (19편), 연사와의 만남 (3편), 광고학회 특별세미나 (3편) 등 다양한 토크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축제 기간 동안 쟝 다라공(Jean D'Aragon)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 원장, 환경 보호를 앞세운 자동차 캠페인(혼다, 재규어)으로 유명한 이안 암스트롱(Ian Armstrong) 전 재규어 글로벌광고총괄, 유효 기간을 알려주는 우유팩 캠페인으로 칸 라이언즈 SDGs상을 수상한 미미카(Mimica) 설립자 솔베이가(Solveiga) 등 해외 연사들과 삼성, SK, 포스코, 현대차, KT, CJ 등의 임원들이 참석해 기업의 사회 공헌과 마케팅 전략에 대해 공유한다.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선 올해 칸 라이언즈 수상작을 살펴볼 수 있다. 필름, 인쇄, 옥외 등 부문별 칸 라이언즈 수상작 200여편을 전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