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속 47m’ 태풍 링링, 제주 오후부터 직접 영향권 ‘초비상’
‘초속 47m’ 태풍 링링, 제주 오후부터 직접 영향권 ‘초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9시 기준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 사진=국가기상위성센터
6일 오전 9시 기준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 사진=국가기상위성센터

제13호 태풍 '링링(LING LING)'이 북상하면서 제주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6일 오후부터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지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다가 태풍 '링링'이 엄습하며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쏟아지겠다.

제주 전역에는 현재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태풍 링링은 오늘 오전 3시 기준 중심기압 94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7m의 강도 '매우 강'의 중형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로 북진하고 있다.

내일(7일) 오전 3시께에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6일 밤부터 7일 아침 사이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태풍 링링은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는 6일 밤부터 대기 상층의 강한 남서풍을 따라 빠르게 북상하고,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서해를 통과하게 된다. 태풍의 가장 위험한 영역인 우측반원에 우리나라가 위치하면서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영향권에 접어드는 동안 제주 전역에는 100~200m, 많은 곳은 400mm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면서 침수와 산사태, 축대붕괴 등의 수방대책과 시설물 사전 점검 및 농작물 피해 예방에도 만전이 요구된다.

항공기 운항에도 차질이 예상돼 항공교통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19-09-06 16:06:06
도로변 하수구 뚜껑위 낙옆으로 막혀
민가쪽으로 물줄기가 바꾸어져
오늘 밤 인명피해가 몇명이 나올듯
합니다
14.***.***.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