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모음재단, 2019 감귤 장학생 선발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2019 감귤 장학생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 지난 6일 제주시 W스테이지에서 '2019 감귤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했다. ⓒ제주의소리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사장 박문기)은 지난 6일 제주시 W스테이지에서 '2019 감귤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했다.

'감귤 장학생'은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 제주 감귤 농업 관련 우수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해, 감귤 농업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지난해부터 시행한 사업이다.

올해 감귤 장학생의 수혜 인원 및 규모는 작년보다 더 확대됐다. 총 9명이었던 선발인원은 20명으로, 고등학생과 대학교 학부생이던 수혜 대상은 대학원생까지로 넓혔다.

작년 1300만원으로 운영했던 장학 금액 규모도 올해는 3000만원으로 2배 이상 증액했다.

감귤 장학생은 농업 특성화고 학교장, 감귤 연구 분야 대학 학과장으로부터 우수 학생을 추천받은 뒤 교과 성적과 연구 성과 등을 기준으로 한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한다.

ⓒ제주의소리
아모레퍼시픽그룹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이 지난 6일 제주시 W스테이지에서 '2019 감귤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했다. ⓒ제주의소리

올해 선발된 감귤 장학생은 ▲김정(서귀포산업과학고등학교) ▲김선영(제주고등학교) 학생 등 고등학생 10명 ▲홍하림(제주대학교) 학생 등 대학생 및 대학원생 10명을 포함해 총 20명이다. 선발한 장학생들에게는 총 3000만원의 장학금을 수여했다.

박문기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이사장은 장학생들에게 "태풍에도 견딜 수 있는 제주의 대표 작물인 감귤나무를 육성해 제주 지역의 인구 공동화 현상을 방지하고, 감귤의 경제 산업적 가치를 더욱 증진 시키는 데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자"는 뜻을 전했다.

한편 모음재단은 아모레퍼시픽그룹 계열사인 이니스프리가 5년 간 총 100억원을 기부약정해 2015년 설립한 공익 재단이다. 주로 제주의 자연, 문화, 인재 양성을 위한 공익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