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고른 제주비엔날레, 2020년 목표로 잰걸음
숨 고른 제주비엔날레, 2020년 목표로 잰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미술관, 비엔날레 용역 착수 보고회 5일 개최
지난 5일 열린 2020년 제주비엔날레 보고회 모습. 제공=제주도립미술관. ⓒ제주의소리
지난 5일 열린 2020년 제주비엔날레 보고회 모습. 제공=제주도립미술관. ⓒ제주의소리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최정주)은 5일 ‘2020년 제주비엔날레’ 사전 준비·행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제주비엔날레 자문위원회 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에 열릴 예정인 제주비엔날레의 사전 준비와 행사 용역 계획을 위원들에게 설명하고 자문도 받았다.

내년 제주비엔날레 용역은 지난 7월 4일 제안서 평가위원회의를 거쳐, 협상에 의한 계약으로 (주)메드랑이 최종 선정했다. 또한 7월 18일 제1회 제주비엔날레 자문위원회에서 김인선(윌링앤딜링 대표)씨가 예술 감독으로 최종 선임돼 준비 중이다.

최정주 관장은 “2020년 제주비엔날레 사전 준비, 행사를 위한 대행사와 유능한 예술감독을 선정해 본격적인 비엔날레 개최 준비를 착수했다”면서 “내실 있는 비엔날레 기본 계획을 수립해 제주만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차별화된 비엔날레 이미지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비엔날레 자문위원회는 지난 5월 8일부터 시행한 제주비엔날레 자문위원회 설치·운영 조례에 따라, 7월 18일 미술 문화와 비엔날레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했다. 향후 제주비엔날레 예술 감독, 비엔날레 사전 준비팀의 업무 전반에 대해 다양한 자문을 수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