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cm 작은 거인 이지영이 전한 용기의 말? “나는 ○○중독자”
110cm 작은 거인 이지영이 전한 용기의 말? “나는 ○○중독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JDC대학생아카데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지영 과장 "불가능이 아니라 불편함일 뿐"
ⓒ제주의소리
10일 2019년도 2학기 JDC대학생아카데미 세 번째 강연자로 나선 이지영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과장. ⓒ제주의소리

"저는 대단한 사람은 아니지만 13년 차 직장 선배로서, 핸디캡을 가진 사람으로서 얘기해주고 싶습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주최하고, [제주의소리]가 공동주관하는 JDC대학생아카데미 2019학년도 2학기 세 번째 강의가 10일 오후 2시 제주대학교 아라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110cm의 작은 키에도 남다른 도전정신과 포부로 '작은 거인'이라 불리는 이지영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과장이 이날 강단에 섰다.

그는 '나는 ○○중독자'라는 주제로, 내내 경쾌하고 밝은 기운으로 장내의 이목을 끌었다. 

이 과장은 가족사진을 보여주며 "가족 중엔 아무도 작은 사람이 없었다. 언니는 172cm에 미인대회 출신이다. 흔히 작은 게 유전일 것으로 생각하는데 홀로 이렇게 태어났다. 왜 작냐고 물으면 돌연변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10일 2019년도 2학기 JDC대학생아카데미 강연 전 짧은 인터뷰를 나누고 있는 정종우 아나운서(왼쪽)와 이지영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과장.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이지영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과장이 10일 2019년도 2학기 JDC대학생아카데미 세 번째 강연을 펼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그가 평생 겪어내야 하는 작은 키의 원인은 '가연골 무형성증'.

뼈와 뼈 사이에 연골이 없어 뼈끼리 부딪히고 휘어, 키가 클 수 없고, 운동능력은 점차 떨어진다. 툭하면 넘어지고, 예쁜 옷은 모두 눈에 떡이다. 밤이면 부은 허리와 무릎 등이 소리를 지른다. 심장이 터질 만큼 달려보는 것이 오랜 그의 꿈이다.

그럼에도 이 과장은 "저를 한번 본 사람은 절 잊지 못한다. 길 가다 본 예쁜 사람은 다시 기억을 못 해도 집에 가면 저는 '오늘 강연 온 키 작았던 사람'으로 기억이 날 거다. 때론 불편하지만 이젠 감사하며 살아야 할 선물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밝게 웃었다.

어릴 땐 친구들이 놀려 쉬는 시간 화장실을 못 다녀 방광염을 달고 살았다. 돌멩이에 맞아 이마엔 아직 그때의 흉터와 마음의 상처가 생겼다. 소풍이나 체육대회면 선생님은 친구들을 따라가지 못할 것이라 속단하고 '하루 집에서 쉬는 게 어떻냐'고 말해 혼자 많이 울기도 했다.

하지만 오기와 반발심으로 그의 도전은 계속됐다. 서울에 상경해 한양대학교에서 2년 연속 과대표를 맡고 호주로 어학연수도 떠났다. 대학을 우등 졸업한 뒤 60개의 이력서를 쓰고 7번의 면접을 본 끝에 삼성에 입사했다.

이 과장은 "대학생 땐 공동기숙사 샤워실의 샤워기가 손에 닿지 않았다. 두근거리며 갔던 호주에선 홈스테이 할 집 앞에서, 팔을 다 뻗어도 닿지 않는 문고리에 허탈감을 느꼈다. 입사 면접에선 질문을 받지 못하거나 인신공격을 받기도 했다"며 쓴 경험을 털어놨다.

ⓒ제주의소리
이지영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과장이 10일 2019년도 2학기 JDC대학생아카데미 세 번째 강연을 펼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어린아이는 넘어지고 다치며 결국은 성인이 됩니다. '내가 왜 이런 취급을 받아야 해' 생각이 들더라도 넘어서고 나면 반드시 성장해 있습니다."

그가 중독된 ○○은 바로 '도전'이었다. 반복되는 고난에도 그는 자신을 믿고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세상을 바꿀 수 없기에 자신의 규칙을 만들어 나갔다. 발이 닿지 않는 엑셀과 브레이크를 보조 장치로 넣어 양손으로 운전을 터득한 것도 그 한 예다.

이 과장은 "장애는 불가능이 아니라 불편함이다. 못하는 건 없다. 안 하는 게 있을 뿐"이라며 "남들과 다른 방법으로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생의 모든 건 순간의 합이라고 생각한다. 여러분께서도 순간과 찰나를 소중하게 여겨 인생을 풍성하게 하셨으면 좋겠다"는 조언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이유근 2019-09-11 12:09:58
아직은 우리 사회가 장애인들에게 편견을 가지고 있어서 정상적인 생활을 하기가 무척 어려운데 그런 어려움을 이겨 내고 요즘 젊은이라면 꿈꿀 만한 성취를 이룬 이지영님에게 박수를 보낸다. 그런데 강연 내내 앞줄에 앉아서 졸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은 우리를 우울하게 한다. '이 세상을 조금이라도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 꿈이라는 이지영씨는 많은 젊은이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느끼게 해 주었으니 벌써 꿈을 이룬 것이 아닐까?
220.***.***.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