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제주도 11개항 신청
해수부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제주도 11개항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해양수산부에서 어촌·어항 재생 등을 통한 지역발전 도모를 위해 추진하는 '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총 11개항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신청내역을 보면 제주시 6개소(고내항, 세화항, 북촌항, 용수항, 묵리항, 하우목동 권역)이며, 서귀포시 5개소(태흥2리항, 온평항, 신산항, 신청항, 하효항)이다.

공모사업 신청내용 등을 대상으로 ①도 자체평가(9월중) ②발표 및 서면평가(해수부) ③현장평가(해수부) ④ 종합평가(해수부) 등을 거쳐 12월 초에 해양수산부에서‘평가위원회’의결을 거쳐 최종사업대상지를 선정하게 된다.

최종사업대상지로 선정되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에 걸쳐 개소당 평균 100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이 투입된다.
 
한편 2019년도에는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 전국 70개소 중 제주지역 3개항(270억-함덕항, 비양도항, 하예항)이 선정된 바 있으며, 현재 실시설계 용역 등을 마쳐 본격적으로 사업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