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 오영훈-김우남 접전, 野 무소속 부상일-안동우 부각
與 민주 오영훈-김우남 접전, 野 무소속 부상일-안동우 부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4사 총선 여론조사] ③ 제주시을 선거구 민주당 오영훈 19.4%-김우남 12.6%-김희현 4.2%-김경학 3.5%-부승찬 1.9%
야당 선호도 부상일 15.3%-안동우 9.0%-오영희 3.5%-김인철 2.3%-없음(모름.무응답) 70.0%

제주시을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에선 현역 오영훈 의원과 김우남 전 의원이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당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는 무소속 부상일 변호사와 안동우 정무부지사가 나란히 1-2위를 기록했다.

독립언론 [제주의소리]와 제주新보, 제주MBC, 제주CBS가 7개월 앞으로 다가온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국내 대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1차 공동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사는 9월8일과 9일 양일간 제주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제주시을 506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8.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4.4%p다.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현역 프리미엄을 갖고 있는 오영훈 의원이 19.4%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김우남 전 국회의원이 12.6%로 2위를 기록했다. 1위와 2위는 오차범위에서 접전을 펼치고 있다.

김희현 제주도의회 부의장이 4.2%, 김경학 제주도의회 운영위원장 3.5%, 부승찬 전 국방부장관 정책보좌관이 1.9%를 보였다. 선호하는 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과반이 넘는 58.4%였다.

1위 오영훈 의원은 40대(28.4%)와 50대(21.2%)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였고, 건입동과 화북, 삼양, 봉개, 아라동 등 제주시 동지역에서 22.4%로 높았다.

2위 김우남 전 의원은 50대(15.8%)에서 비교적 높았고, 마찬가지로 건입-화북-삼양-봉개-아라동(15.1%)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야당 후보 선호도 조사에선 당적이 없는 무소속 부상일 변호사와 안동우 정무부지사가 1-2위를 기록했다.

부상일 전 새누리당 제주시을 당협위원장이 15.3%의 선호도를 보였고, 안동우 정무부지사가 9.0%로 만만치 않은 선호도를 보였다.

자유한국당 제주시을 당협위원장인 오영희 도의원이 3.5%, 김인철 자유한국당 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2.3%였다.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히지 않은 '태도 유보층'이 무려 70.0%로 매우 높았다.

부상일 전 당협위원장은 60세 이상(25.8%), 일도1동과 일도2동(25.1%)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보였고,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50대(15.6%)와 구좌.조천.우도면(15.7%)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내년 총선에서 현역 오영훈 의원에 대한 지지여부 조사에서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38.6%, '지지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40.0%로 엇비슷했다.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40대(45.8%)와 건입-화북-삼양-봉개-아라동(42.9%), 블루칼라 종사자(46.0%)에서 높았다.

반면 '지지하지 않겠다'는 20대(44.0%), 일도1-2동(48.1%), 1차산업 종사자(55.1%)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제주시을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40.9%로 가장 높았고, 자유한국당 18.4%, 정의당 9.6%, 바른미래당 5.0%, 우리공화당 0.7%, 민주평화당 0.4%, 기타정당 2.6%, 태도유보층은 22.4%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6
도민 2019-09-12 23:30:30
김우남 도지사 하고는 싶은데 기회는 안오고~ 결국 다시 국회의원 도전해야 하는 신세~ 그런데 과연 민주당 후보가 될 수 있을까!
그나마 기대를 거는건 오영훈이 과연 뭐했는지 모른다는 지역 민심이~~ 내가 보기엔 이 지역구는 민주당 후보가 누가 되느냐가 관건!!
14.***.***.67

보좌진 2019-09-12 19:38:31
넌 친구대려당 쓰고 후배 대려당쓰고 뮈했나?
나 민주당 원로여만은 넌 보좌진 둔거만 봐도 실패여
어느정도 담은거 대령쓰라게 지역관리 하나도 못허고.
175.***.***.224

아라동주민 2019-09-12 17:51:56
젊다고 다 민주당 지지하는거는 아님
민주당쪽 상황만 분석

오영훈 의원은 어깨에 뽕좀 빼고 다자구도로 형성이되면
결과가 좋을것 같음
제일 걱정하는건 일대일 구도가 아닌가?

김우남어르신은이제그만 좀 나왔으면 하는 바램..
도의원들이랑 쇼부가 안되나..? 쇼부못보면 이어른은 또 질걸로 예상

김희현,김경학의원은 김우남전의원이랑 쇼부를 좀 보고..
쇼부를 본자해도 현역한텐 좀 어려울듯..

뉴페이스 부승찬후보 얼마나 오영훈의원 조질지 기대됨ㅋ
175.***.***.205

도민 2019-09-12 15:34:15
김우남 나오면 찍고 오영훈 나오면 부상일 찍을란다.
49.***.***.237

우리는 을이야 2019-09-12 13:19:03
지난 번 김우남국회의원 할 때는 김우남의원이 직접 행사장에 참석하거나 유권자들을 만나며 종종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하고 바빠서 못 내려올 때는 오덕민 보좌관이 똠 촐촐 흘리멍 그 역할을 대신하기도 핸게마는 지금은 오영훈이가 대통령 보다도 보기 힘들고 보좌관은 누군지 아예 모르니 지역주민을 우습게 봐도 너무 한다
그러면서도 머리칼에 힘주고 어깨 거들먹거리던 건방진 폼은 언제 그랬냐는 듯 또 굽신거리며 1표 달라고 구걸하겠지...
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