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89세 치매할머니 살린 제주 119구조견 ‘초롱이’
실종 89세 치매할머니 살린 제주 119구조견 ‘초롱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인명구조견 초롱이, 수색 두시간 만에 조천읍 오름서 실종자 김모 할머니 발견

119인명구조견의 맹활약으로 자칫 위험에 빠질 수 있었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제주소방서 소속 119인명구조견 초롱이는 지난 15일 오후 2시 20분께 제주시 조천읍 세미오름 인근 농장에서 길을 잃고 지쳐 움직이지 못하고 있던 김모(89) 할머니를 발견했다.

평소 치매를 앓고 있던 김 할머니는 지난 14일 오후 5시 30분께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고, 가족들은 새벽 1시께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해 도움을 요청했다

제주서 수색 작업에 투입돼 치매 노인을 구한 119인명구조견 '초롱이'와 핸들러 강승철 소방장. 사진-=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주서 수색 작업에 투입돼 치매 노인을 구한 119인명구조견 '초롱이'와 핸들러 강승철 소방장. 사진-=제주도소방안전본부

경찰은 119로 공동대응을 요청했고, 김 할머니가 저체온증과 탈수증세 등으로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됨에 따라 관할 동부소방서와 의용소방대, 지역주민, 군인 등 220여명이 투입된 수색이 시작됐다.

수색 활동에는 119인명구조견인 5살 리트리버종의 초롱이도 함께 참여했다. 

15일 오전 11시께 투입된 초롱이는 핸들러인 강승철 소방장과 함께 수색 두시간 만에 수풀에서 전신쇠약 증상을 보이며 주저 앉아 있던 김 할머니를 찾아냈다.

발견 당시 김 할머니는 전신이 쇠약한 상태로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라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신속한 응급처치와 병원이송으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15일 제주시 조천읍 세미오름 인근에서 발견된 실종 치매 노인 구조 현장. 사진=제주동부소방서
15일 제주시 조천읍 세미오름 인근에서 발견된 실종 치매 노인 구조 현장. 사진=제주동부소방서

초롱이는 인명구조견 자격에 필요한 전문교육을 소화하고 올해 4월부터 제주지역 재난현장 수색 임무를 맡아 왔다.

리트리버종은 사람보다 1만배 발달한 후각과 50배 뛰어난 청각으로 수색 현장에 최적화된 종이다.

제주소방 관계자는 "앞으로 관광객 증가에 따라 길 잃음 사고 등 119인명구조견의 활동 범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보다 강도 높은 훈련으로 역할을 다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119인명구조견은 지난 2000년 최초 배치돼 최근까지 도내 곳곳 실종 수색현장에 총 324회 출동해 29명의 생명을 구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청 잡 2019-09-16 16:59:55
명견들이 많네 ㅡ 초롱이. 달관이
잡종견도 있지ㅡ 달창이
223.***.***.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