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기당미술관에서 '에꼴 드 제주-세 개의 서정'
제주 기당미술관에서 '에꼴 드 제주-세 개의 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부터 11월14일까지 가을 기획초대전
제주 기당미술관에서 가을 기획초대전 ‘에꼴 드 제주 – 세 개의 서정’이 열린다.
 
오는 20일 오후 4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11월14일까지 기당미술관에서 열리는 기획전에는 이옥문, 박길주, 문성윤 작가가 참여한다.
 
3인의 작가는 다른 공간과 시간 속에서 제주의 서정성을 해석·구현한 작품 40여점을 전시할 계획이다. 
 
50년을 제주에서 활동한 토박이 이옥문 작가는 정직하고 장엄하게 작품을 표현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결혼을 계기로 제주에서 15년째 살고 있는 박길주 작가는 많은 붓터치를 통해 낭만적인 서정을 만든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 제주에서 활동하기 시작한 문성윤 작가는 풍경 속 어두운 이면을 관찰해 무채색을 표현하고 있다.
 
기획전 이름은 과거 전 세계 화가들이 프랑스 파리에 모여 활동했을 때 이들을 칭한 ‘에꼴 드 파리(파리파)’에서 따왔다. 
 
오늘날 제주의 미술도 중견작가와 신진작가, 제주 출신 작가, 다른 지역 출신 작가들이 뒤섞여 활동해 파리파와 비슷하다는 취지다.
 
서귀포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서로 다른 시간 속에서 제주를 공유한 3인의 작가가 각자의 방식으로 표현한 제주의 서정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