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에 제주 돼지고기 값 24%↑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에 제주 돼지고기 값 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1kg당 5593원(대표가격)에 거래돼...전날 4804원보다 789원 상승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 유입되면서 제주산 돼지고기 가격이 하루만에 껑충 뛰었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18일 제주축협 돼지 도매는 3224두가 1kg당 5593원(대표가격)에 거래됐다.
 
지난 17일에는 2812두가 1kg당 4804원에 거래됐다. 제주산 돼지고기 가격이 하루만에 24% 정도 오른 셈이다.
 
최근 4개월중 제주축협 돼지 도매 가격이 가장 비싼던 날은 지난 6일로, 5520두의 돼지가 1kg당 6491원에 거래됐다. 
 
제주뿐만 아니라 전국 돼지고기 가격이 올랐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8월 수급된 돼지고기 사육마릿수는 1만2248마리로, 평년 1만831마리보다 많다.
 
지난 17일 기준 도매 가격은 지육 1kg당 5828원으로 전날인 16일 4403원보다 1400원(약 32.4%) 이상 올랐다.
 
농식품부는 이동중지명령에 따라 단기간 돼지고기 물량 부족을 우려한 중도매인들이 선제적으로 물량 확보에 나서 일시적으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치료제가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이 전국적으로 확산된다면 돼지고기 가격은 치솟을 수밖에 없다.
 
정부는 돼지고기 수급·가격변동 상황을 주시하면서 농협과 생산자단체 등과 협조해 수급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개체는 높은 열과 피부충혈, 푸른반점 등 증상을 나타내며, 우리나라는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개발된 백신이 없으며, 급성형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돼지의 치사율은 100%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조류 등을 통해 감염될 가능성은 낮지만, 사람으로 인해 전파되는 경우가 있다.
 
이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관련 도민에게 드리는 말씀’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하기도 했다. 
 
제주도는 지난 17일 오후 6시를 기해 타시도산 돼지고기 반입을 금지하고,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또 양돈농가 주요 밀집지역에 거점소독 및 통제시설을 설치해 24시간 방역한다는 계획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에서 사육중인 돼지 1051만3803두 중 55만7703두(약 5.3%)가 제주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노고메 아끈 2019-09-19 19:45:56
- 방역은 철저히 하시고
- 민가에서 500M 도 안되는 거리에 있는 양돈장 느그덜이 허가 했으니 어떵 해봐? (허가 헌 놈덜 천벌을 받을 겨.죽어서도 지옥 걀겨)
- 비오젱허민 쿠싱쿠싱 똥냄새 죽어지크라?
116.***.***.209

몽생이 2019-09-19 15:53:35
로또 맞았네...어부지리로,,,,
59.***.***.26

제주양돈퇴출 2019-09-19 15:25:10
제주에서 양돈은 퇴출되야 한다... 청정지역이라고 해서... 돼지들은 안전할지 몰라도... 지하수 오염에 악취로... 제주는 병들어간다..
59.***.***.231

얼씨구에 절씨구다 2019-09-19 12:04:12
어이구 진짜 욕만 나온다 제주도 양돈장 고기는 육지부터 맨날 터지니 우리 제주도는 청정이다
그래서 맨날 고기값올려놓고 내려가도 식당에선 그 가격유지하고 있고 도민들이 너네들 봉이냐
시발것들 제주도도 병이 유입되불라
그래야 공무원들도 정신차리고 저놈의 양돈장들도 정신차리고 동안 우리제주도민들은 신선한 채소로
건강해지고
61.***.***.251

담내 2019-09-18 17:56:44
육지 돼지는 병 때문에 못먹고 제주산 돼지는 비싸서 못 먹겠네 ㅎ
1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