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제주 "4.3위원회 격상, 적극 수용하겠다"
민주평화당 제주 "4.3위원회 격상, 적극 수용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제주4.3위원회를 준사법적 기능을 갖는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로 격상하는 안에 대해 도내 정당에 공식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한 가운데, 민주평화당 제주도당이 “적극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도당은 18일 성명을 내고 “지난 9일 중앙당 4.3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주현 최고위원과 도당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4.3특별법 전부 개정안의 연내 국회 통과를 위한 가칭 제주5대정당추진위원회 기구 결성을 제안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바른미래당 권은희 국회의원이 발의한 4.3특별법 개정안 핵심은 4.3 진술규명에 대한 접근적 방법과 실행적 수단이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됐다”며 “우리(민주평화당)가 제안한 5대정당추진위원회 대표자 회동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이 발의한 법안과 함께 각 정당의 협력을 이끌어내 전부 개정 법률안이 20대 정기국회 통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지난 17일 도내 5대 정당 사무처장 회의에서 4.3특별법 전부 개정안과 관련된 5대정당추진위원회 기구 결성이 논의됐다”며 “조속한 시일에 추진위원회를 통한 ‘4.3특별법 전부 개정안과 제주4.3위원회 격상’에 대한 논의를 함께 진행할 수 있도록 5대 정당이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