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제주 500mm 물폭탄 예고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제주 500mm 물폭탄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지난해 많은 피해를 안긴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경로를 따라 이동하면서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는 일요일이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태풍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2km의 매우 느린 속도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풍속은 초속 24m, 강풍반경 280km로 소형급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태풍은 따뜻한 수증기를 품으며 계속 성장해 21일 오후 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북서부 해역을 가로지른 뒤 22일 오전 9시에는 서귀포 남쪽 약 220km 해상까지 진출하겠다.

이날 오후 3시에는 제주시 동쪽 130km 해역을 지나면서 제주와 가장 가까워지겠다.

이번 태풍은 바람보다 비가 더 걱정이다. 거대한 수중기를 품고 있어 많은 비를 뿌릴 가능성이 크다. 예상 경로도 지난해 많은 비를 쏟아낸 가을 태풍 콩레이와 유사하다.

실제 제주시의 경우 2018년 10월5일 하루에만 310.0mm의 폭우가 쏟아지며 역대 2번째로 높은 일강수량을 보였다. 역대 1위는 2007년 9월16일 태풍 나리 당시 기록한 420.0mm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는 오늘(20일) 밤부터 비가 시작되겠다. 내일부터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 도 전역에서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글피(23일)까지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강수량은 150~400mm다. 산지 등 많은 곳은 500mm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질 전망이다.

사흘에 걸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이나 농작물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바람도 점차 강해지겠다. 내일 새벽부터 도전역에서 10~16m/s의 바람이 불겠다. 태풍이 점차 가까워지면서 순간최대풍속 30~40m/s의 강풍이 몰아치는 곳도 있겠다.

바람의 영향으로 제주공항은 내일 오후부터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요일인 22일에는 무더기 결항이 예상된다.
 
해상도 물결이 2~4m로 점차 높아지고 있다. 오늘 오후에는 남부와 서부앞바다에, 밤에는 북부앞바다에, 내일 새벽에는 남해서부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 있다.

모레는 물결은 5~9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태풍특보가 발효되겠다. 여객선은 내일부터 일부 항로에서 운항 차질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의 이동속도와 진로에 따라 강수 지역과 예상 강수량, 해상의 특보 등이 변동될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타파 화이팅 2019-09-20 16:23:40
타파야~ 힘내!!!!!!!!!!!!!!!!!!!!!!!!!!!!!!!!!!!
58.***.***.93

2345 2019-09-20 13:53:33
물뜨러가는데 기생충궁시렁됐더니먼
36.***.***.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