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균 “제주 살거면 공부, 학교 다닐 필요 없다” 막말
강성균 “제주 살거면 공부, 학교 다닐 필요 없다” 막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장 출신 도의원 강성균, 학력 강조하며 막말...지난해 7월에도 갑질 구설수

 

강성균 제주도의원이 학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제주도에서 살려면 공부가 필요없고, 학교도 다닐 필요가 없다”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운영위원회(위원장 김경학)는 20일 오전 각 상임위 소관 행정사무감사 협의 건으로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성균 의원(행정자치위원장, 애월읍)은 제주도교육청 강순문 정책기획실장을 상대로 질의하면서 문제의 발언을 했다.

강 의원은 강순문 정책기획실장에게 "학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는데 뭘 지원하겠다는 것이냐"고 질의했다.

강순문 실장은 "행정이나 예산을 통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강 의원은 "아이들을 중심으로 하는데 아이들 중심에 뭐가 있다는 것이냐"며 "행복한 성장을 위해서 뭘 하느냐"고 따졌다.

강 실장은 "예산 지원 부분은 기본경비에 많이 지원되고 있다"며 "안전한 환경과 행복한 학교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때, 김경학 위원장이 발언 정리를 부탁하자 강 의원은 "행자위에 한번 출석시키겠다"고 엄포를 놨다.

강 의원은 "학력의 뜻을 잘 가지고 오셔야 한다"며 "제주도 모든 사람들이 얘기하는 내용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강성균 도의원
강성균 도의원

강 의원은 "제주도에서 살 아이들이면 공부 필요없다. 학교 다닐 필요도 없다"며 "그냥 자기 땅에 농사짓고 먹고 살면 된다"고 비하발언을 했다.

도의원이 의정 활동 공식석상에서 내뱉은 발언으로는 매우 부적절하고, 농업 등 1차산업 종사자는 물론, 제주에서 학업 중인 청소년과 청년들에 대한 폄훼 발언이 될 만한 내용이었다.

강 의원은 "학력이 인생 전체는 아니지만 아주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것이 학력"이라며 "그게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성균 의원은 <제주의소리>와 통화에서 "제주도 기초학력이 최근 3년간 계속 떨어지고 있는 추세"라며 "학부모의 걱정을 덜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질문을 했고, 제주도교육청은 제주지역 학생들의 학력향상을 위해 어떤 방안을 구상하고 있는 지 알고 싶어서 질문을 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세계화와 치열한 경쟁 속에서 제주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선 학력향상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이를 강조하기 위해 에둘러 표현했던 것이 왜곡돼 전달돼서 참으로 아쉽다"고 토로했다.

강 의원은 서귀포고와 제주과학고 교장을 지난 교육계 출신의 교육의원으로 제주도의회에 입성했다가 지난 6.15 지방선거에서 애월읍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간판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강 의원은 지난해 7월12일 제주도와 제주4.3평화재단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공무원은)반박을 하거나 의원을 논리적으로 이해시키려고 하거나 논쟁을 하거나 주장을 하는 건 행자위에서 절대 안된다. 제가 위원장 하는 동안은 절대 안된다"고 말해 갑질 발언을 해 논란을 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0
김동우 2019-09-27 21:53:17
솔직히 농사짓고 사는게 똑똑한 행위는 아니지
공부 잘하고 명석하면 농사를 짓겠어?
열에 여섯이 도산하는 사양산업을 말이야
210.***.***.208

농사 2019-09-27 13:49:09
막상 농업관련 일을하고 있는 사람이 들으니 분노가 치민다.
지가 도의원이랜 아무 비유나 하는데, 꼭 지켜보겠다
119.***.***.194

도민 2019-09-26 22:57:36
발언 전혀 문제없어 보입니다.
학력향상을 위한 교육청의 불발을 촉구하는 정도의 발언인데...
너무 왜곡하신듯... 이게 제주의 소리 스타일인가요?
아쉽습니다.
182.***.***.164

제주사랑 2019-09-26 12:00:37
제주에서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이 영상을 보고...좀 극단적으로 이야기 하긴 했지만, 원래 말하고자 하는 바를 설명하기 위해 극단적인 표현을 쓴 거 같긴 하다. 한 꼭지만 딱 때어서 이야기 하긴 모하다. 암튼 그래서 더 잘하자고 하는 거 같은데...저렇게 헤드라인을 보니, 좀 자괴감이 드는 것은 사실...
49.***.***.191

연북로 2019-09-26 08:52:00
이렇게보면 이런 가십거리나 해프닝을 동영상까지
일부러 올린 기자가 문제다. 여기도 기레기, 저기도 기레기가 판을 친다. 클릭빈도나 올리려하는 모습에서 전형적인 관심종자처럼 보인다. 언론인의 자질과 인성이 중요함이 느껴진다.
2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