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 공식 출범
내년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 공식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출범했다.
20일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출범했다.

 

내년 제주에서 열리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20일 오후 2시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산·학·연·관 150여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조직위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명예대회장에 이름을 올렸으며, 알버트 람(Albert Lam) 디트로이트 일렉트릭 회장, 야코스 사마쉬(Yacov Shamash) 스토니 브룩 대학교 에너지센터 부회장, 문국현 뉴패러다임인스티튜트 대표, 김대환 전기차엑스포 이사장 등 4명이 공동위원장에 선임됐다.
 
오사마 하사나인(Ossama Hasanein) 라이징타이드펀드 회장이 명예 조직위원장으로 추대됐으며, 오명 전 부총리, 이희범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 등이 고문으로 위촉됐다.
 
조직위 측은 라이징타이드펀드와 전기자동차 포뮬러 2020 한국위원회, 아시아개발은행, 중국 전기차100인회, 일본 전기차보급협회, 세계전기차협의회 등과 공동 협력을 통해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차엑스포로서 위상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조직위는 내년 4월29일부터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전기차엑스포의 글로벌화, 융복합화, 리딩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외 다양한 기업이 참여하는 전시와 컨퍼런스, 전기·자율차 디자인 국제 공모전, 한라산 1100도로 퍼레이드 등 행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최근 전기차엑스포 공식 여행사로 (주)인투어를 지정한 조직위는 오는 10월까지 공식 호텔과 렌터카, 대행사 선정 등도 마무리하고, 전시와 컨퍼런스 계획을 일찌감치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문국현 공동위원장은 “친환경적인 전기차가 시대적 대세로 굳어지고 있다. 트렌드를 반영해 자동차 뿐만 아니라 중장비, 선박, 농기계 등 전동화 시대에 부응하는 융복합 엑스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내년 제7회 전기차엑스포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5월 제주에서 열린 제6회 전기차엑스포는 ‘전기차의 혁신을 향해 질주하라’를 주제로 개최됐으며, 전 세계 51개국 전기차 관련 산업 관계자 수천명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제주 2019-09-21 10:07:24
전기차엑스포는 대체 왜 실시간 방송인데 모르겟다.

저 이사장은 뭐가 직업인지도 모르겟고.

이러다 전기차엑스포 점심 메뉴까지 기사 나오겟다.
211.***.***.251

제주도민 2019-09-20 16:28:09
제주도민
한라산 100도로?
21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