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저건설 운송면허 포기...제주~인천 여객선 취항 좌초
대저건설 운송면허 포기...제주~인천 여객선 취항 좌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5년 만에 재개된 제주~인천 여객선 운항이 결국 무산됐다.

20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제주~인천 항로 여객선 신규 운송사업자로 선정된 (주)대저건설이 이날 오후 조건부 면허 포기 의사를 밝혔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2018년 4월 제주~인천 항로 해상여객운송사업 신규 사업자 공모 절차를 진행하고 제안서를 접수한 7개 업체 중 대저건설을 최종 사업자로 낙점했다.

대저건설은 포항-울릉(저동항) 간 항로의 여객선 운항 경험을 토대로 선박안전관리, 인력투입계획 등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해 선정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얻었다.

2016년 7월 건조된 오리엔탈펄8호(2만4748t)까지 구매해 취항에 대비해 왔다. 해당 선박은 최대 1500명의 승객과 차량 120대를 실을 수 있다. 속력은 22.3노트(시속 41.3㎞)다.

오리엔탈펄8호는 기존 세월호(6825t) 보다 4배 가까이 커 선석 접안 문제가 선결 과제였다. 대저건설은 한중카페리가 정박하는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두 사용 계획을 세웠다.

애초 한중카페리가 새로 준공되는 신국제여객터미널로 옮겨 선석을 비워주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신규 터미널 개장이 2020년으로 늦춰지면서 비용 부담이 늘자, 결국 사업을 포기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선사가 조건부 면허를 포기하는 경우는 사실상 처음”이라며 “관련 행정절차가 명확하기 않아 내부적으로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침이 정해지면 최대한 빨리 사업자 재공모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선박이 크지 않으면 제1국제여객터미널이 아닌 인천연안여객터미널 선석 이용이 바로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제주~인천 항로는 세월호(6825t)와 오하마나호(6322t)가 운행했지만 청해진해운이 세월호 사건 직후인 2014년 5월 사업 면허를 반납하면서 5년 넘게 뱃길이 끊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바버들 2019-09-21 20:29:09
해저터널 하면 막얀히 좋다고 생각하는 게 도민 수준인데..KTX 랑 SRT 놓으니 지방 살았나요? 대구 부산 광주가 아니라 죄다 서울로 가그네 쇼핑하고 성형하고 먹고 놀고. 제주에 해저터널? 설사 우르르 제주 몰려오면 돈 안 쓰고 똥만 싸고 가는 주머니 가벼운 양반들만 몰려오고 도민들은 신나게 육지 백화점으로 병원으로 나가겠지.
49.***.***.44

안따까움 2019-09-21 18:04:35
이항로 좀이상하지 않나요 ㆍ냄새가 내항조건부 갑자기 반납 ㆍ중국 항로 로 배빼는게
223.***.***.144

제주인 2019-09-21 17:33:17
어차피 제주는 한반도가 통일되면 자연적으로 해저터널 할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요
왜냐 한반도가 통일되면 누가 제주로 관광오겠냐?
자연적으로 해저터널로 갈수 밖에 없습니다
61.***.***.44

영평 2019-09-21 14:10:52
해저터널 생겨서 섬이 육지가 되면

제주가 물류의 중심지, 혹은 기착지가 될거라는 해괴망측한 상상은 어떻게 하면 가능할까.

제주에 하역하고 터널을 통해 목포로 가서 육지로 이동하는 물류비가

배끌고 부산으로 가서 하역하거나

인천으로 가서, 평택으로 가서 하역하는 것 보다

싸고 시간이 유의미하게 절약될거라고 생각하는 근거는 뭐지..


발주가 적으면 원청사에게 눈치 보는건 당연한 일이고..

뭐가 그렇게 억울한지..
211.***.***.95

자유 2019-09-21 10:54:26
하루빨리 해저터널 만들어서
섬에서 대륙으로 물류의 중심을 제주로 만들어야 한다
언제까지 선박회사 항공회사 눈치나 보면서 살아야 하나
안목을 바꾸어 미래를 봅시다
해저터널 만들면 육지에 종속당한다는 논리는 맞지 않는다
우리가 육지를 종속시키면 된다
6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