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제주 전역에 강풍·호우 ‘초비상’ …최대 초속 50m·폭우 600mm 예보
태풍 ‘타파’ 제주 전역에 강풍·호우 ‘초비상’ …최대 초속 50m·폭우 600mm 예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곳곳서 강풍, 침수피해 속출”…제주 비·바람 피해 클 듯, 22일 오후 3시 최대 고비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섬 전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섬 전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강풍과 호우를 동반한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1일 오후 5시 제주시 한천교의 수위가 점차 차오르고 있는 모습  ⓒ제주의소리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점차 북상하면서 오늘과 내일 사이(21~22일) 제주에 매우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보돼 제주 섬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4시 20분 기준 제주 전역에는 호우·강풍 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태풍으로 형성된 비 구름대 영향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강우량은 제주 60.4mm, 서귀포 15.8mm, 성산 76.6mm, 고산 20.8mm이다. 특히 산 중턱과 동부 지역은 더 많은 비를 뿌리는 모습이다. 송당 122mm, 성판악 93mm, 한라생태숲 114.5mm이다. 

제주는 이날 오후 9시부터 22일 오후 3시까지 태풍의 직접 영향으로 시간 당 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태풍이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는 22일 오후 3시가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오늘과 내일 사이 강한 바람과 함께 150~400mm가량의 비가 쏟아지겠고, 특히 산지 등 많이 내리는 곳은 600mm 이상의 폭우가 예보돼 하천 범람이나 침수 피해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출처=기상청. ⓒ제주의소리
ㅕ21일 오후 6시 36분 기준 한반도 기상 상황을 촬영한 '천리안2A호' 위성 사진. 아래 쪽에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이다. 출처=기상청. ⓒ제주의소리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섬 전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강풍과 호우를 동반한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1일 오후 제주시 동문재래시장 인근 남수각 하천 수위가 점차 차오르고 있다. ⓒ제주의소리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섬 전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강풍과 호우를 동반한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1일 오후 제주시 동문재래시장 인근 남수각 하천 수위가 점차 차오르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미 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침수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후 5시경 부터 함덕리, 고성리 등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침수 신고가 속속 이어지는 중이다. 오후 12시 18분 한림리 내 공사장 펜스가 기울어지고, 오후 3시 10분 해안동에서 나무가 기울어져 주택을 덮칠 수 있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이 밖에 건물 외벽, 식당 간판, 표지판이 심하게 흔들린다는 신고까지 약 10여건이 소방본부에 들어왔다. 소방 당국 측은 “오전부터 결박·배수 등 신고 접수 즉시 안전 조치에 나서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21일 오후 서귀포시 서귀동에 있는 cctv 안내표지판이 강풍에 심하게 흔들리면서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 중이다. ⓒ제주의소리
21일 오후 서귀포시 서귀동에 있는 cctv 안내표지판이 강풍에 심하게 흔들리면서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 중이다. ⓒ제주의소리
21일 오후 6시 40분 파도가 몰아치는 서귀포시 법환포구 모습. ⓒ제주의소리
21일 오후 6시 40분 서귀포시 법환포구 모습. 서서히 북상 중인 태풍 타파 영향으로 파도가 거칠어지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도 오후 3시부로 비상 상황을 2단계로 높였다. 13개 협업부서와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한다.

기상청은 “제주도는 지역에 따라 4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저지대, 도로 침수와 하천 범람 등 피해가 우려된다”며 “산지 등 상황에 따라 많은 곳은 600mm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며 주의를 요구했다.  

기상청은 또, “비는 22일 밤이면 그치겠지만 바람은 23일 낮 12시까지 불겠다. 최대 순간 풍속 125~160km/h(35~45m/s), 일부 산지나 도서지역은 180km/h(50m/s)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면서 강풍 피해를 강조했다.

한편 태풍 타파는 21일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80㎞ 부근 해상까지 접근, 시속 19㎞로 북북서진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중심기압 96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시속 133㎞, 초속 37m의 강도 '강'의 중형 태풍이다.

타파는 이날 오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37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면서 제주와 대한해협을 향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섬 전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태풍 '타파'가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섬 전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21일 오후 5시 제주시 오라동 방선문 입구를 통제하는 모습 ⓒ제주의소리

 

출처=기상청. ⓒ제주의소리
21일 오후 6시 35분 기준 한반도 기상 레이더 사진. 출처=기상청.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자연재앙 2019-09-21 23:47:25
온난화 현상으로
북극 빙하가 녹고 있다
대한민국 영토 저지대가 바다수면으로 잠긴다고 합니다

지도가 바뀔듯 ~~~
175.***.***.198

도민 2019-09-21 19:44:00
개발에 허망함과 무식한 행동이라는 걸 보여주면 조은대
22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