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나리-2016년 차바 범람 ‘제주 한천’ 견뎌낼까
2007년 나리-2016년 차바 범람 ‘제주 한천’ 견뎌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한 제주의 하천 수위가 점차 오르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전 10시 5분 현재 오등동 한천의 모습.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한 제주의 하천 수위가 점차 오르고 있다. 사진은 22일 오전 10시 5분 현재 오등동 한천의 모습.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거대한 비구름을 품은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와 점차 가까워지면서 하천 수위가 점차 오르고 있다. 태풍 근접 시기과 만조시간이 겹치면서 하천 범람까지 우려되고 있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21일부터 오늘 오전 9시 현재까지 한라산 어리목에 476.0mm의 비가 내렸다. 산천단 416.5mm, 오등동 400.0mm, 제주시는 248.5mm의 강수량을 보이고 있다.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제주시내 주요 하천으로 몰려든 빗물이 빠르게 하류로 밀려들고 있다.

한천의 경우 한라산 탐라계곡을 시작으로 제주시 이도2동과 연동 사이를 가로질러 원도심을 거쳐 용연포구로 이어진다. 하류지역은 복개구간이 있어 범람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

실제 2007년 태풍 나리 내습 당시 하천이 범람하면서 4명이 숨지고 차량 200여대가 폭우에 떠밀리는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주택 수십여 채도 침수 피해를 입었다.

제주도는 도심지 하천에서 범람 피해가 발생하자, 942억원을 투입해 한천과 병문천, 산지천, 독사천, 화북천 등 5개 하천 상류에 저류지 13곳을 조성했다.

2016년 10월5일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제주를 강타하면서 제주시 한천 복개구간의 아스팔트가 뜯기고 차량 30여 대가 쓸려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2016년 10월5일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제주를 강타하면서 제주시 한천 복개구간의 아스팔트가 뜯기고 차량 30여 대가 쓸려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시는 2010년 72만9228t 규모의 물을 한꺼번에 가둘 수 있는 한천 제1, 2저류지를 건설하고 2018년 추가로 저류지의 용량을 17만t 더 늘렸다.

저류지 완공 5개월 만인 2016년 10월5일 태풍 차바가 내습했다. 당시 한라산에는 시간당 171.5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다. 윗세오름에는 이틀사이 624.5mm의 비가 쏟아졌다.

제주시는 한천 저류지의 수문을 개방해 하류로 흘러가는 물을 가뒀지만 범람을 막지는 못했다. 저류지를 가로지른 물은 1시간 만에 8km 떨어진 용담동 한천 하류까지 밀려들었다.

제주도는 100년 한번 찾아오는 폭우(1일 500mm)까지 견디도록 저류지를 설계했다고 자랑했지만 한천은 9년 만에 다시 넘쳤다. 차량 31대가 불어난 물에 쓸려 나가는 피해가 발생했다.

피해가 반복되자 제주시는 한천 복개구간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해 2020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부터 철거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태풍으로 인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하천 주변 차량 진입을 전면 통제하고 실시간으로 수위를 확인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산호초 2019-09-23 14:06:46
산위에 저류지를 많이 만들어서 이젠 끄떡 없을 줄 압니다, 다른데 투자하세요
27.***.***.189

제주도민 2019-09-22 12:51:06
잠깐, 한천 복개구간을 철거하고 도로만 남긴다고?

주차 안그래도 힘든데 그 주차장을 다 없앤다고???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