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43년 만에 태풍 6개 영향...제주 10월 태풍 또?
한반도 43년 만에 태풍 6개 영향...제주 10월 태풍 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다 1959년 7개 태풍 내습...북태평양 고기압 여전, 10월 1~2개 태풍 전망 ‘우려’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이 좀처럼 약해지지 않으면서 10월 태풍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전망이 현실화 될 경우 60년만에 한해 최다 태풍 기록이 쓰여 진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발생한 17개 태풍 중 다나스와 프란시스코, 레끼마, 크로사, 링링, 타파 등 6개가 우리나라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쳤다.

한해 6개의 태풍이 한반도를 지나간 것은 1976년 이후 43년만이다. 가장 많은 해는 1959년에 기록한 7개다. 당시 8월에 3개, 7월과 9월에 각 2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줬다.

제주의 경우 올해 6개의 태풍 중 다나스와 레끼마, 링링, 타파가 직·간접적 영향을 미쳤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해상이나 육상에 태풍특보가 발효되면 태풍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한다.

기상청 태풍 정보를 분석해 보면, 1981년부터 2010년까지 30년간 한해 평균 25.6개의 태풍이 만들어졌다. 이중 한해 3.1개가 한반도에 영향을 줬다.

월별로는 8월 1.1개, 7월 0.9개, 9월 0.6개 순이다. 10월은 10년에 한번 꼴로 태풍이 영향을 줬다. 반면 올해는 8월에 3개, 9월에 2개의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하거나 스쳐 지나갔다.

올해 태풍이 잦은 이유는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가을까지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통상 여름은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확장해 태풍이 중국쪽으로 치우쳐 향한다.

가을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수축하면서 일본으로 방향을 튼다. 올해 해수면 온도는 평년과 비슷하지만 북태평양고기압이 세력이 좀처럼 줄지 않아 한반도로 태풍의 길이 만들어졌다.

때문에 10월에 태풍이 발생할 경우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한반도로 북상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도 10월 중 1~2개의 태풍이 더 만들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10월6일 태풍 콩레이가 제주도와 영남지역을 관통해 지나갔다. 2016년에도 10월5일 태풍 차바가 제주에 내습해 많은 피해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1234 2019-09-25 19:58:27
좀 기사 내보낼려면 확인 좀 하고 보내라
위에서는 검토도 안해주멘?
223.***.***.246

123 2019-09-24 16:57:56
차바는 16년입니다 기자님 알고 쓰셔야죠
211.***.***.28

2345 2019-09-24 15:39:41
켕거루니트족
과잉보호 부보에게의존
은운형외톨이
집에서 안나오고쓸데없는일해
난독증
눈으로는잃을수있의나빠저먹곡읽고틀리게일고 발음신칞고
스웨덴공주도 어릴떼
문제적남에도미믹오브라이언 도난독증 겪었다는데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