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타는 즐거움
버스 타는 즐거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섬 숨, 쉼] 손과 발, 마음도 편안하게

그런 시절도 있었다. 내가 십대 이십대였던 시절. 지금으로부터 삼사십여 년 전이니 요즘 젊은이들에게는 거의 호랑이 담배 피는 시절쯤 되려나. 아무튼 그 시절 내가 버스를 타는 기준은 최소 용담로터리에서 중앙로터리 정도는 지나야 하는 것이었다. 당시 용담로터리가 아니라 제주차부라 불렀던 정류장에서 중앙로까지는 금세 걸어갈 수 있는 거리. 그 거리 정도는 지나야 버스요금이 아깝지 않았다.

요즘은 버스가 몸통에 크게 노선 번호를 새기고 다니지만 그때는 출발지와 종착지를 보고 버스를 탔다. 중앙로를 기준으로 서쪽은 하귀 동쪽은 삼양 한라산 쪽으로는 광양, 조금 더 가면 제주대학교 정도만 알아도 버스 타는 데 큰 불편은 없었다. 버스 시간표가 있었지만 굳이 맞춰 나가지 않고 그냥 정류장에서 기다리다 버스가 오면 타고, 버스가 사람들로 가득차면 다음 버스를 탔다.

이제 도로는 차들로 넘쳐난다. 한 집에 자가용 한 대가 아니라 두 대, 세 대인 집도 많다. 차량 운행도, 차를 세우는 일도 점점 전쟁이 되고 있다. 나도 시대의 흐름에 따라 자가 차량 운전자가 된지 꽤 되었다. 내가 처음 운전대를 잡을 때만 해도 여러 가지 편리한 점이 많았다. 편하게 빨리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고 이런 저런 짐들도 실을 수 있어 돌아다니며 영업하는 나에게는 마냥 고마운 친구였다. 그런데 요즘은 차를 두고 버스를 타는 일이 종종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차량 운전이 주었던 편리함을 버스가 주기 때문이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내 손안의 컴퓨터 핸드폰을 잠시 내려놓고 버스를 타고 가는 순간만이라도 세상을 구경하는 것은 생각 이상으로 즐거운 일이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우리 집에서 가까운 여고사거리 버스 정류장에서 중앙로까지는 버스 전용차선이 있기 때문에 출퇴근 시간에는 버스 타는 게 빠르다. 내려서 주차 걱정할 필요도 없다. 아주 무거운 짐 아니면 큰 가방을 이용하면 된다. 그리고 일단 핸들을 잡으면 손발에 힘이 가고 마음을 온전히 놓지 못하는데 버스를 타면 손과 발, 마음이 편안하다. 그러면 창 밖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앞만 보고 갈 때는 미처 보이지 않았던 길들의 풍경이 생각보다 재미있게 다가온다. 또 사람들 구경도 재미있다. 버스에 탄 사람, 창밖을 통해 보이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며 이런 저런 상상을 해보는 것도 참 재미있다. 

어, 저기 저 건물, 다시 공사 시작하나. 몇 년 째 짓다 말다 하더니, 무슨 사연이 있었던 걸까. 어머, 저기 할머니 봐. 유모차를 주차시키네. 저렇게 곱게 차려입으시고 어디 가시는 거야. 아 버스 타시려고 유모차 놓고 오시는 구나. 저 할머니도 한때는 유모차 없이도 성큼성큼 걷던 시절이 있었겠지. 뭐야, 또 생긴 거야. 올해 흑당 버블티가 유행이라더니 참 많이도 생긴다. 에구, 저 아이들은 뭐가 좋아 저렇게 깔깔거리는 걸까, 웃음소리에 근심 걱정 다 날아가겠네. 역시 버스를 타면 가로수 구경을 빼놓을 수 없지. 오래된 나무들을 보는 것은 언제나 즐거워.

내 손안의 컴퓨터 핸드폰을 잠시 내려놓고 버스를 타고 가는 순간만이라도 세상을 구경하는 것은 생각 이상으로 즐거운 일이다. 물론 지금 나의 상황으로서는 버스를 타는 일이 다반사가 아니라 이벤트다. 그래도 때가되면 차를 놓고 버스만 타고 다녀야겠다는 생각은 자주 한다. 그때를 위해 걷는 일이 힘들지 않도록, 버스 기다리며 초조하지 않게 여유 시간을 많이 가질 수 있도록, 전보다 훨씬 복잡해진 버스 노선을 수시로 배우고 익혀 필요할 때 잘 써먹을 수 있도록 미리 미리 준비하고 있다. 그 때가 생각보다 빨리 올지, 늦어질지 모르지만 준비는 지금부터 하고 있다.

사족 : 이 글은 지난 9월11일 김성진 기자의 <버스 타는 재미, 그리고 준공영제>라는 글을 보고 내 마음대로 이어서 써보았습니다. / 홍경희 제주교재사 대표 ( http://jejubooks.co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서귀포시민 2019-10-03 12:46:54
맞아요~ 제주시에서 서귀포 출근하는데 운전하고 주차스트레스 받느니 버스타는게 편함
175.***.***.144

제주시민 2019-10-03 15:04:04
글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저도 요새 버스타는데 공감이 많이 되네요
112.***.***.6

0000 2019-10-04 09:05:50
왜 연삼로,연북로를 순환 하는 버스는 없는지
거기에 버스전용차로 만들고 출퇴근시간에만이라도 10분간격 배차 하면 곰원들 대부분 버스타고 다닐껄
종합청사에 도청에 거의 출퇴근 시간 공무원들이 점령하는데
125.***.***.27

서귀포 2019-10-03 14:31:32
버스너무불편 처라리 자가용아 더 편함
116.***.***.238

버스 2019-10-04 17:21:34
1. 집에서 버스정류장까지 걸어가는데 속터져
2. 버스정류장에서 버스기다리는데 속터져
3. 버스 타고 운행하는거 보면 속터저
4. 버스 내리고 목적지 가는데까지 가는데 속터져
112.***.***.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