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2000일, 제주서 ‘블랙 기억 퍼포먼스’ 개최
세월호 참사 2000일, 제주서 ‘블랙 기억 퍼포먼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기억공간 리본(re:born)은 10월 5일과 6일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제2차 블랙 기억 퍼포먼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지 2000일을 맞아 여전히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요원한 상황을 비판하며, 기억을 이어가기 위한 자리다. 

온라인으로 참가자를 모집하는데 현장 신청도 가능하다. 복장은 검정색이다. 5일은 오후 12시부터 30분까지. 6일은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진행한다.

리본은 “이번 퍼포먼스를 통해 여전히 안녕하지 못한 우리 사회에 질문하길 포기하지 않은 도민들은 소리 없는 '말'로 서로의 안녕을 물을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블랙 기억 퍼포먼스 이후 7일부터는 세월호 참사 2000일 뿐만 아니라 ‘너와 나, 우리의 안녕’을 묻는 행사 ‘토킹살롱’을 개최한다. 매주 월요일마다 일곱 차례에 걸쳐 진행하는데 제주사회를 돌아보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눠본다. 

주제는 ▲지금 다시 안녕을 묻는 이유(10.7, 질문하는 이 : 주현우, 황용운) ▲세월호(10.14, 공순주) ▲제주군사기지(10.21, 최성희) ▲기후위기(10.28, 고은영) ▲비정규직(11.4, 제주 민주노총) ▲커먼즈(11.11, 도청앞천막촌 연구자공방) ▲차별금지법(11.18, 제주퀴어페스티벌 조직위) 등이다. 토킹살롱은 사전 신청 없이 현장 접수한다.

리본 운영자 황용운 씨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시민들의 외침과 다짐은 현재 진행형이다. 세월호가 도착하고자 했던 제주도 도민들이 침묵 퍼포먼스를 통해 소리 없는 말을 전한다”며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우리의 다짐이 행동으로 많은 분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블랙 기억 퍼포먼스와 이어지는 토킹살롱을 계기로 변하지 않는 사회에 질문이 많아지는 우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리본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memoryreborn0416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억공간 리본
제주 도련3길 1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도민 2019-10-08 03:10:02
순수하게 세월호 희생자만 추모하면 "아무도" 뭐라하지않는다. 오히려 자발적인 추모가 이뤄지지. 근데, 세월호참사를 기억하면서 제주군사기지 비정규직 차별금지법(성소수자관련) 패널은 왜 와서 이러고 있는걸까...그러니까 다들 하는말이 세월호는 더이상 세월호가 아니라 정치와 선전과 홍보와 개인적인 주장을 말하기 위한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는 거다. 세월호 유가족의 아픔을 "도구"로 사용하지말자. 괜히 노란리본에 대한 적대심마저 생겼겠냐...다들 "도구"로 사용하고 사람들때문이지. 그냥 민주노총과 녹색당 홍보 퍼포먼스라고 하자..제발..
64.***.***.98

도민 2019-10-07 14:23:41
아예 직업란에 "유가족"이라고 적어라...진짜 해도해도 너무하네.
49.***.***.177

국민 2019-10-05 21:24:47
저 한심한 인간들 지 애비 어미 돌아가셨을때 몇일간이나 해도 했나?
124.***.***.47

이젠 그만 2019-10-05 14:53:27
아픔은 이제 잊고 살아요
언제까지 이럴겁니까?
39.***.***.129

혼자해라게 2019-10-04 20:50:35
슬픔 기쁨 아픔 ... 강요하지 말라게 ... 혼자 느껴라... 아뭇소리 허지 말고...
2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