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한라산 영산대재서 "불교 유산 보전"
원희룡 제주지사 한라산 영산대재서 "불교 유산 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관음사서 ‘제20회 도민화합·평화 발원 한라산 영산대재’ 봉행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한라산 영산대재를 비롯한 제주의 불교 문화 유산을 보전하고, 계승·발전을 위해 행정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5일 관음사에서 진행된 ‘제20회 도민화합·평화 발원 한라산 영산대재’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제주불교연합회장 석용 스님, 관음사 주지 허운 스님 등 500여명이 참석한 이날 영산대재에서 원 지사는 “한라산 영산대재는 도민의 화합과 인류의 평화를 기원하는 문화유산이다. 영산대재를 통해 불자는 물론 도민들의 마음도 하나로 모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불자 여러분과 스님들의 불심, 법렵을 통해 갈라진 민심이 하나로 모여 어려운 경제를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영산대재는 탐라국 시대부터 내려오는 풍운뇌우제, 고려·조선시대의 국제와 도제, 제주의 향토수호 민중신앙 제례를 전통문화보존 차원에서 복원한 문화유산이다.
 
1999년 처음 봉행돼 20년째 도민 대통합과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평화의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이대로 2019-10-06 21:04:05
원희룡 도지사님, 제주도가 꼴찌랍니다. 6년간 도를 책임지는 자리에 있으면서 뭘 했나?
도민사회 갈등은 최고조로 이르게 했고, 도민들 살림 살이는 파탄에 빠지게 했다. 아래기사에
대해 변명 좀 해보시지요. 개선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고 청사진을
듣고 싶습니다. 그리고 무능에 대한 사과도 함께 하세요.
국세청의 2017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구지역 근로소득자의 1인당 연평균급여는 전국 평균(3541만원)의 약 87% 수준인 3092만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제주(3006만원)를 제외하고 가장 낮았다.
출처 : 경북도민일보(http://www.hidomin.com)
59.***.***.101

ㅋㅋㅋ 2019-10-06 18:36:58
개독교 원희룡이가 선거철 다가와가난 개 생쇼햄신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11.***.***.197

과연 2019-10-06 08:03:31
과연 원지사가 진심어린 마음으로 이같이
말했을까?
원지사와 도청 공무원들은 불교와 사찰을 안좋아하던데.........
22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