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탑동 앞바다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숨져
제주 탑동 앞바다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8일 제주시 탑동 앞바다에서 물질하던 해녀 강모(78) 할머니가 목숨을 잃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2분쯤 제주시 삼도2동 탑동 앞 바다에서 강 할머니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동료 해녀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해녀 강 할머니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