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어는 한글의 보물창고…제주어 보전이 제주 지키는 길”
“제주어는 한글의 보물창고…제주어 보전이 제주 지키는 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573돌 한글날…원희룡 지사 “한글은 민족의 숨과 얼이 담긴 그릇”
훈민정음 반포 573돌 한글날 경축식이 9일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한글·제주어 연구단체와 도민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제주의소리
훈민정음 반포 573돌 한글날 경축식이 9일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한글·제주어 연구단체와 도민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제주의소리

한글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널리 알리고 문화민족으로서의 자긍심을 일깨우는 뜻깊은 경축행사가 9일 열렸다.

이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훈민정음 반포 573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은 민족의 숨과 얼이 담긴 그릇이자 민족 고유의 문화를 쌓아올린 기둥이라며 한글의 보물창고이자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존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김정민 ()제주어보전회 이사장, 배영환 제주대학교 국어문화원장, 현병찬 ()제주도한글서예사랑모임 이사장 등 한글·제주어 연구단체와 도민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73돌 한글날 경축행사를 개최했다.

원희룡 지사는 한글은 우리 민족의 빛나는 문화유산이자 세계가 인정한 가장 합리적이고 우수한 언어라며 선조들이 물려준 유산 가운데 으뜸은 우리말과 우리글이라고 말했다.

이어 창의적이고 과학적이면서 배우기 쉬운 한글은 세계로 전파되어 고유어를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소수민족들이 표기법으로 한글을 채택하는 사례도 확산되고 있다한글은 우리 민족을 넘어 인류의 귀중한 자산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제주어는 아래아() 등 한글 창제 당시의 고유한 형태가 가장 많이 남아 있어 고어(古語)의 보물창고로 불린다제주도는 제주어의 체계적인 보전과 육성을 위해 제3차 제주어 발전 기본계획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한글이 없으면 겨레와 나라도 없는 것처럼 제주어 역시 마찬가지다.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전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며 제주어를 지키고 가꾸시는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경축행사에서는 한글의 우수성과 제주어 보전을 위한 도민들의 노력과 다양한 활동 등을 소개하는 기념영상이 상영되고 제주도내 초등학교 어린이들로 구성된 연합중창단 노래하는 아이들이 출연해 제주어 창작 노래 축하공연을 이어갔다.

한편, 제주치도는 제주어 보전육성 조례를 통해 제주어의 우수성을 알리고그 보전과 전승을 위해 매년 10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1주일 동안을 제주어 주간으로 정하고 있다.

또 제주어 주간 시행 외에도 제주어 보전육성을 위한 교육·홍보·문화예술활동 등에 대한 지원을 통해 사용증진 환경을 조성하는 등 제주어 부흥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2345 2019-10-10 10:42:20
굶어죽어시험칠생각안하니까
특수반보낼려했건만 챙피하고본적있아사
글씨쓰고대화하고 장애인복지센터도같지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