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농업 최악의 해...마음 단단히 먹고 견뎌야"
"제주 농업 최악의 해...마음 단단히 먹고 견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30주년 한국농업경영인 제주도연합회, 조천체육관서 '제15회 농업경영인대회'

 

10일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제15회 제주도 농업경영인대회가 열렸다.
10일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제15회 제주도 농업경영인대회가 열렸다.

창립 30주년을 맞은 (사)한국농업경영인 제주도연합회가 10일 제15회 제주도 농업경영인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전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개최된 농업경영인대회는 ‘함께하는 희망 제주농업!’을 주제로 열렸다. 

현장에는 김제열 한농연 중앙연합회 수석부회장과 각 시도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양윤경 서귀포시장, 정대천 제주도농업기술원장, 현상훈 한국농어촌공사 제주지역본부장, 송철희 한국마사회 제주지역본부장, 남현수 국립농산물품질관리 제주지원장, 변대근 농협 제주지역본부장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현진성 한농연 제주도연합회장은 “제주 농산물 가격 하락과 가을장마, 세 차례 이어진 가을태풍,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으로 제주농업은 최악의 해를 보내고 있다. 이럴 때 일수록 제주 농민들이 마음을 단단히 먹고 역경을 견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와 의회가 행정사무감사와 내년 예산안 편성에서도 농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김제열 한농연 수석부회장은 “농업·농촌의 다원적 기능 강화와 지속성 확보를 위해 정부 차원의 관심과 투자가 필요하다. WTO 개도국 지위 유지라는 문제가 농민들의 고심을 가중시키고 있다. 한농연은 우리나라 농정 방향에 대한 의견을 정확히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행정에서 가을장마와 태풍 등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를 위한 대책을 만들었지만, 부족할 수 있다. 힘들고 어렵지만, 견디다 보면 새 봄에 희망의 싹이 틀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농업경영인대회에서는 농업발전에 이바지한 공로자를 위한 표창도 수여됐다. 

효돈동 한삼용씨와 한경면 고광익씨, 대정읍 나문씨 등 3명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등 18명이 표창을 수상했고, 3명에게 감사패가 주어졌다. 

다음은 수상자 명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한삼용(효돈동), 고광익(한경면), 나문(대정읍) 
▲농촌진흥청장= 변영규(서홍동), 김승삼(한림읍)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송승현(조천읍), 송명섭(중문)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장= 한호진(성산읍), 김영성(구좌읍)
▲농협제주지역본부장= 양선형(한림읍), 오대건(효돈동)
▲한농연 중앙연합회장= 장미향(안덕면), 조용순(삼양동) , 김성균(남원읍)
▲최고농업경영인상= 박수철(애월읍), 강성호(남원읍), 좌방헌(한경명), 송치훈(표선면)
▲한농연제주도연합회 감사패=오용화(제주특별자치도 친환경농업정책과), 송효선(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고희경(농협중앙회제주지역본부 농촌지원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