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할퀸 제주, 읍면동 단위 특별재난지역 고려해야”
“태풍 할퀸 제주, 읍면동 단위 특별재난지역 고려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희 당협위원장.ⓒ제주의소리
오영희 당협위원장.ⓒ제주의소리

자유한국당 제주시을당협 오영희 위원장, 역대급 태풍 피해 제주 동부지역 지원대책 주문

가을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제주지역에 큰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읍면동 단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제주시을당협위원회 오영희 위원장(제주도의회 의원)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또는 제주도 차원의 재난수준의 지원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제주를 강타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제주에서는 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138건의 피해사례가 접수됐다. 이보다 앞서 제13호 태풍 링링과 제17호 태풍 타파로 제주에서는 공공시설 13, 사유시설 76건의 침수 및 기타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강풍보다 폭우로 인해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농작물 피해가 컸다.

오 위원장은 18호 태풍 미탁이 제주를 강타할 당시 돌풍으로 인한 학교 및 주택, 하우스가 파손됐고, 집중호우로 많은 농경지가 침수됐다특히 제주 동부지역인 구좌, 성산, 표선, 남원의 경우 최근 몇 년 동안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곳으로서 지역에 대한 침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범죄피의자 조국이가~ 2019-10-10 22:55:11
법무부장관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특별재난지역입니다.
223.***.***.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