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올해 9번째 SFTS 환자 발생
제주에서 올해 9번째 SFTS 환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열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받다 지난 12일 확진 판정
제주에서 올해 9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 환자가 발생했다.
 
제주시 서부보건소에 따르면 고열과 오심 등 증세를 보여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K씨(70.여)가 지난 12일 SFTS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집 앞 텃밭에서 배추와 부추 등을 키우는 K씨는 지난 7일부터 고열 등 증세를 보이다 10일 제주대병원에 입원했다.
 
SFTS를 의심한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은 K씨에 대한 검사를 실시, 양성으로 판정됐다.
 
SFTS에 감염되면 38~40도의 고열과 근육통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제때 치료를 받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259명이 SFTS에 감염돼 46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중 제주는 15명 감염, 3명 사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