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모 명상수련원서 부패 시신 발견...경찰 수사 착수
제주 모 명상수련원서 부패 시신 발견...경찰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여일간 연락 두절...수련원 모기장서 숨진채 발견

제주지역 한 명상수련원에서 5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제주시내 모 명상수련원에서 A(57)씨가 숨진채 발견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발견 당시 이미 부패가 진행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타 지역에 거주하던 A씨는 지난 8월 30일 제주시 명상수련원에 들어가겠다며 집을 나섰고, 사흘 뒤인 9월 2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한 달 넘게 연락이 닿지 않자 A씨의 부인은 경찰에 신고했고, 공조 요청을 받은 제주경찰은 지난 15일 해당 수련원 내 모기장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명상수련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을 통해 범죄 혐의점 등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도민 2019-10-17 14:00:41
노형동 명상 수련원이라면 딱 하나 나오네.
ㅁㅇ수련원이라고.
49.***.***.177

제주도민 2019-10-17 11:43:14
이런 기사에서는 명상수련원 이름을 밝혀주세요.
그래야 다음 피해자가 안생길테니까.....
121.***.***.74